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7820 0022020092462997820 03 0308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8682312 false true false false 1600877444000 1600894623000

코로나19 불안에도 기업 실적 양호···뉴욕증시, 혼조세 출발

글자크기
중앙일보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23일 양호한 기업실적 등으로 인한 혼조세로 출발했다.

오전 10시 2분(미 동부 시각)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2.2포인트(0.19%) 상승한 2만7340.38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51포인트(0.17%) 내린 3310.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7포인트(0.6%) 하락한 1만897.93에 거래됐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및 이에 따른 봉쇄 조치, 주요 기업 실적과 경제 지표, 미국 부양책 협상 등을 주시했다.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총 사망자가 20만 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여전히 좋지 않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봉쇄조치를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한 점이 불안감을 다소 줄였다.

이에 유나이티드 항공 등 봉쇄 조치에 민감한 기업 주가가 장 초반 소폭의 상승세다.

또한 존슨앤드존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3차 임상시험에 돌입했다는 백신과 관련한 긍정적인 소식도 나왔다.

아울러 나이키가 8월 31일로 끝난 지난 회계분기에 시장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실적을 달성한 점도 시장 전반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미 하원에서 정부의 부분폐쇄(셧다운)를 피할 수 있는 임시 예산안이 통과된 점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신규 부양책에 대한 미 정치권의 대립은 여전히 지속 중이다. 신임 대법관 인선을 두고 미 정부와 민주당이 강하게 대립하면서 대선 전에 부양책이 합의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우려가 큰 상황이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당분간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강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1.04% 올랐다.

국제유가는 상승했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58% 오른 40.03달러에, 브렌트유는 0.55% 상승한 41.95달러에 움직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