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7624 0252020092462997624 05 05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600874278000 1600931000000

메드베데바, 투트베리제와 다시 손잡자 러시아가 난리났다

글자크기

피겨스타 평창올림픽 은메달 충격, 오서와 손잡았지만 국제대회 성적 별로

투트베리제 사단 합류하며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노려

러시아 피겨스타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21)가 예테리 투트베리제 코치와 다시 손잡고 2022베이징동계올림픽 금메달 도전에 나선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당시 피겨 싱글 은메달리스트 메드베데바의 갑작스런 투트베리제 사단 합류로 러시아 언론이 연일 떠들썩하다. 메드베데바는 2016~2017년 세계선수권과 유럽선수권을 내리 2연패 하며 김연아 이후 자타 공인 세계 최고 피겨 스타로 떠올랐다. 하지만 메드베데바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발목 부상으로 컨디션 난조를 보이는 사이 혜성처럼 나타난 알리나 자기토바(18)에게 금메달을 내줬다. 투트베리제 사단 후배인 자기토바에게 금메달을 내주면서 자존심에 상처를 받은데다 러시아 국민이 당연하게 생각했던 금메달을 따지 못한 상실감이 겹쳐 투트베리제와 결별했다.

조선일보

러시아 피겨선수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 직후 2018년 5월 투트베리제와 결별 선언 뒤 돌연 캐나다의 브라이언 오서 코치를 택한 것이다. 11세 때부터 함께 했던 투트베리제와 결별은 후배이자 동료인 자기토바에게 정상의 자리를 넘겨준 뒤 상처를 만화하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다. 오서는 김연아를 지도했던 지도자로 유명하다.

메드베데바의 선택에 러시아 피겨계는 충격에 빠졌다. 세계 피겨계를 좌우해온 러시아의 자존심을 버리고 캐나다를 택하자 모두가 놀랐다. 그러면서도 메드베데바의 목표가 올림픽 금메달이라 여겼기에 아낌없이 성원했다. 하지만 그의 선택은 최상이 아니었다. 지난 2년 동안 국제 대회에서 만족스런 성적을 내지 못했다. 세계선수권 동메달이 최고 성적이었다. 현재 세계 랭킹은 10위권 밖이다. 그 사이 러시아의 신예 스타들이 급성장하며 고민은 깊어갔다.

투트베리제 사단의 지도하에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 알료나 코스트로나야(17), 안나 셰르바코바(16)가 등 3인방이 등장하며 급속한 세대교체 바람이 불었다. 러시아의 피겨 전성기를 이어갈 3인방은 국제대회를 모조리 휩쓸었다. 투트베리제 지도를 받은 메드베데바와 자기토바 이후 투트베리제 사단에서 급성장한 러시아 신예 3인방은 역동적인 쿼트러플(4회전) 점프로 지난 시즌 세계 피겨판을 좌우했다. 메드베데바와 자기토바의 입지가 흔들리기 시작한 것이다.

https://www.facebook.com/EvgeniaMedvedevaOfficial/videos/981357369006518/

하지만 러시아 피겨에 급격한 변화가 있었다. 최근 알렉산드라 트루소바와 알료나 코스트로나야 등 투트베리제 사단의 간판들이 투트베리제와 갈등과 불화로 떠나고 자기토바까지 피겨 은퇴 수순을 밟으면서 세계를 호령하던 투트베리제 사단은 졸지에 간판 선수가 사라지는 위기에 처했고, 특별한 보완이 필요한 상태가 됐다. 이 상황이 메드베데바와 투트베리제의 자연스런 재결합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일보

예테리 투트베리제(가운데) 코치의 지도를 받는 두 러시아 선수가 평창에사 금메달 은메달을 차지했다. 예브게니야 메드베데바(왼쪽)는 2016·2017 세계선수권 정상에 올랐고, 알리나 자기토바(오른쪽)는 2018 유럽선수권 우승자다.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으로는 워낙 올림픽 금메달 목표가 강한 메드베데바가 투트베리제의 특급 지도로 4회전 점프를 가다듬으려는 의욕이 있다는 주장도 있다. 4회전 점프를 구사하지 못하면 베이징올림픽 메달 경쟁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서라는 것이다. 투트베리제와의 전격 제휴 이면에는 오서 코치의 지도로는 4회전 점프 기술을 습득하기 불가능하다는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메드베데바는 여자 선수지만 남자 못지않을 정도로 점프 기술을 인정받았다. 하지만 21세의 나이와 체력이 어느 정도 이를 감당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러시아 국영TV 채널1 등 메이저 언론들은 연일 메드베데바의 투트베리제 사단 복귀 소식을 톱으로 다루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메드베데바는 러시아 피겨스타 중 단연 최고다. 수년 동안 인성과 실력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부상으로 평창올림픽서 은메달을 땄지만 자기토바 보다 더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스타로 자리해 왔다.

[정병선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