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7610 1082020092462997610 05 0507002 6.1.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74100000 1600874107000

장성우 "고향 부산에서 활약 기분 남달라" [사직:생생톡]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현세 기자] KT 위즈 장성우는 프로 데뷔 첫 만루 홈런보다 팀이 부산 원정에서 첫 승하는 데 일조했다는 것이 더 기쁘다고 했다. 고향 부산에서 활약으로 팀이 자존심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돼 기쁘다고도 했다.

장성우는 23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팀 간 시즌 12차전에서 8번 타자 포수 선발 출장해 홈런 포함 2안타 5타점으로 KT가 10-5 승리하는 데 공이 컸다. KT는 22일 패배를 설욕하며 LG와 공동 3위 자리를 지켰다.

장성우는 4-3으로 근소하게 앞서는 5회 초 2사 만루에서 롯데 구원 투수 서준원이 던지는 5구 147km/h 바깥쪽 낮은 직구를 받아 쳐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시즌 32호 만루 홈런으로 장성우 개인 통산 첫 만루 홈런이다.

KT는 이번 경기 전까지 올 시즌 롯데에게 3승 8패했고 그중 부산 원정에서 4연패하고 있었다. 경기가 끝나고 장성우는 "만루 홈런 쳐 기분 좋지만, 그보다 부산에서 첫 승했다는 것이 더 기쁘다. 어제 지고 나서 선수단끼리 의식해 '한 번은 이기고 가자'고 했다. 고향에서 잘하게 돼 기분이 남다르다"고 말했다. 이강철 감독 역시 "어제 지고 오늘 이기려 하는 의지가 돋보였다"고 칭찬했다.

이 감독은 22일 브리핑에서 올 시즌 KT가 한 단계 성장하는 데 "장성우 역할이 크다"고 했다. 공격력, 볼배합 등 여러 면에서 발전했다는 얘기였다. 장성우는 "잘하는 원동력은 어쨌든 선수가 시합에서 마음 편히 할 수 있어야 실력 발휘가 되는 것이지 않나. 감독님 오시고 나서 내게 많이 믿고 맡겨 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잘할 수 있게 해 주시니 보답하려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부터 공격적으로 가는 성향이었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공격적으로 가도 좋지만 유인구도 적절히 섞어 보라고 요구하셨다. '벤치 사인 안 낼 테니 투수와 알아서 사인 내고 해 보라'고 하셨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이제는 벤치 안 보고 잘 하더라"며 칭찬했었다.

선발 투수 쿠에바스와 호흡 또한 뛰어났다. 쿠에바스는 초반 만루 위기를 최소 실점으로 막고 5이닝 3실점으로 선방해 시즌 9승했다. 장성우는 "전력분석, 투수코치께서 강조하시는 것이 롯데 타자는 힘으로 붙어 이기기는 힘들다고 하셨다. 변화구 위주 투구가 잘 됐다. 롯데 타선이 최근 페이스가 괜찮은데도 최소 실점으로 막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고 있는 장성우는 "의식하고 여기까지 오지는 않았다. 사실 하다 보니 3등이 돼 있는 느낌이다. '몇 등 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오지는 않았다. 매 경기 집중해 나가자고 했더니 여기까지 와 있다. (유)한준이 형 말씀처럼 '주변 순위 팀 신경 쓰지 말고 우리 할 수 있는 것만 하자'고 되새기며 경기해 왔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