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7216 0512020092362997216 01 0106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71861000 1600871880000

폼페이오, 내달 초 방한…美대선 앞두고 메시지 주목(종합)

글자크기

추석 연휴 직후 방한할 듯…문 대통령 예방 전망

'옥토버 서프라이즈?' 북미 접촉 가능성 주목

뉴스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민선희 기자,김현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 대선을 앞두고 내달 초 방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은 지난 2018년 10월이 마지막이었다.

23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한미 당국은 폼페이오 장관이 내달 일본을 방문하는 것을 계기로 방한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한미 외교당국이 고위급 방한 일정을 논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은 10월 초에 1박2일 일정이 유력하고, 한국을 방문한 뒤 일본으로 향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방한 기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외교·안보 분야 주요 인사들을 만나 한미 간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외교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방문 뒤에는 곧바로 일본으로 건너가 스가 요시히데 신임 총리를 만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내달 초 도쿄에서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외교장관 회의를 추진 중이다. 이들 4개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안보 협의체 '쿼드'(QUAD) 구성국이기도 하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한은 지난 2018년 10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당시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을 방문한 뒤 한국을 찾아 문재인 대통령 등을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번 방한을 놓고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11월 미국 대선을 한 달 앞둔 시점에서 나서는 해외 순방인 만큼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우선 북미 간 '옥토버(10월) 서프라이즈' 설(說)이 제기돼 왔던 것과 맞물려 폼페이오 장관이 이번 방한을 계기로 북한과 접촉할 가능성이 떠오른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금까지 4차례나 북한을 찾아 2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인물이다.

그러나 미국 정가를 중심으로 제기돼 온 북미 대화 가능성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재선을 위해 북한 리스크를 관리하는 차원이라는 해석이 있다. 특히 미 대선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서 북미 간 특별한 접촉이 이뤄지긴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일반적이다.

일각에선 폼페이오 장관이 방한 목적이 대북 관련이 아닌 '쿼드'에 방점이 찍힌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견제를 핵심으로 하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구상에 한국의 동참을 촉구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