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908 0562020092362996908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8611000 1600868628000

정신요양시설 ‘박애원’서 확진자 10명 추가…총 38명

글자크기
세계일보

지난달 25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3호선 마두역 일대 상가에서 시 관계자와 유관단체 자원봉사자들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고양=뉴스1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설문동의 정신요양시설 박애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거의 매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이 시설 관련 누적 확진자는 38명으로 늘었다.

23일 고양시 등에 따르면 이날 박애원 입소자 1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고양시 373∼382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지난 15일 박애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로 이날까지 발생한 확진자는 총 38명이 됐다. 이 중 입소자가 35명, 시설 종사자가 2명, 사회복무요원이 1명이다.

특히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나오고 있는 3층에서 이날 10명이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으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같은 층에서 나온 확진자는 34명에 달한다. 박애원 첫 확진자(시설 종사자)가 나오기 전 3층 입소자는 56명이었는데, 지난 9일 간 전체의 60%가량이 확진된 것이다.

확진자가 집중 발생하고 있는 3층 남성 생활관 등에는 ‘부분 코호트 격리’가 진행 중이다. 고양시는 지난 18일 건물 내 3층 체육관을 활용해 3층 입소자를 분산 배치했다. 체육관에 칸막이를 설치해 서로 분리된 10개의 개별 공간을 만들어 침대 2개씩을 배치해 입소자들이 생활하게 했다.

그럼에도 3층에서 지속적으로 확진자가 추가되는 상황이다. 이 시설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엔 총 229명이 입소했고, 종사자 44명과 사회복무요원 10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