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790 0372020092362996790 06 06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7823000 1600906520000 related

'유퀴즈' 신민아, 6년만 예능 나들이 "지인들, 나 보고 웃기다 해"(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신민아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으로 6년 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서 숨겨둔 예능감을 발산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소통의 기술' 특집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조세호는 "신민아의 출연을 기사로 알게 됐다"고 알렸고, 유재석 역시 "나도 모르고 있다가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6년 전 만났었는데 그때 말을 놨었는지, 안 놨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거들었다.

이후 사랑스러운 미소와 함께 등장한 배우 신민아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이후 6년만의 예능 출연이라며 "저를 개인적으로 아시는 분들은 내가 되게 웃기다고 하는데 방송에서는 그 모습이 잘 안 산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예능도 나갈까 생각했는데 제가 이렇게 긴장도 많이 하고, 웃겨야 한다는 강박이 생기더라. 이 프로가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고, 내가 평소 좋아하기도 한다"고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이유를 공개했다.

특히 조세호는 사랑하는 사람과 스위스 여행을 가고 싶다며 신민아에게 주변에 자신의 이야기를 한 사람이 없냐고 궁금해 했고, 신민아는 "다 시집 갔다"고 철벽 쳤다. 이내 엄마 친구 중 결혼 안 한 분이 있다고 언급, 조세호를 당황케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신민아는 "고민들이 바뀌는 것 같다. 10, 20대 때는 방점이라고 해야 할까, 찍고 넘어가야 한다는 압박감이 늘 따라다녔다. 어떤 방향의 길들이 너무 길고 멀다 보니까 오히려 조급한데, 30대는 버려야 할 것들, 갖고 갈 것들이 조금은 좁혀지는 것 같다. 욕심을 조금 놓다 보니 심적으로 여유가 생기고, 감사하게 되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일찍 일을 시작해서 학창시절을 못보낸 게 아쉽다. 어린 나이부터 어른들과 지내다 보니 그 나이에 맞는 추억을 쌓지 못해 결핍처럼 느껴지기도 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신민아는 이번 예능 출연 점수에 대해 "10점 만점에 7점"이라고 평하며 "목소리가 많이 안 떨렸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민아 외에도 충주시청 홍보팀 주무관, 전 통역병, 항공관제사, 락스 업체 홍보팀 자기님이 유퀴저로 출연해 언택트 시대에 중요한 요소로 떠오른 소통의 기술을 들려줬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