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748 1022020092362996748 05 0506002 6.1.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7352000 1600867369000

[FA컵 리뷰] '조현우가 구했다!' 울산, 승부차기 접전 끝에 포항 제압...전북과 결승 격돌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팽팽한 경기의 최종 승자는 울산 현대였다. 울산의 조현우 골키퍼는 강현무와 맞대결에서 웃었다.

울산 현대는 23일 오후 7시 30분 울산 문수 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전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승부차기 접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울산은 전북 현대와 결승전에서 맞붙게 됐다.

이날 울산은 4-1-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다. 최전방에 비욘 존슨이 포진했고 김인성, 신진호, 고명진, 이청용이 2선에 위치했다. 중원에는 원두재가 선발로 나섰고 홍철, 불투이스, 정승현, 김태환이 4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켰다.

이에 맞선 포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일류첸코가 위치했고 송민규, 팔라시오스, 이광혁이 지원 사격했다. 중원에는 최영준, 오범석이 출전했고 4백은 강상우, 김광석, 하창래, 전민광이 구성했다. 강현무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전반 이른 시간 포항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2분 김태환이 조현우 골키퍼에게 내주려던 패스가 호흡이 맞지 않으며 그대로 자책골로 이어졌다. 곧바로 울산이 동점골을 위해 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김태환의 패스를 받은 김인성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울산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하지만 비욘 존슨의 횧심의 헤더는 골대를 강타하고 말았다. 전반 막판 울산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38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비욘 존슨이 곧바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대를 빗겨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울산이 승부수를 띄웠다. 이청용, 고명진을 대신해 주니오, 윤빛가람이 투입됐다. 울산의 동점골이 나왔다. 후반 7분 홍철의 날카로운 프리킥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이를 김인성이 밀어 넣었다.

포항의 좋은 슈팅이 나왔다. 후반 16분 이광혁이 팔라시오스와 원투 패스를 주고 받은 뒤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울산도 기회를 잡았다. 후반 19분 김인성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주니오가 감각적인 백힐 슛을 시도했지만 다소 약했다.

포항이 첫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1분 이광혁을 대신해 팔로세비치를 투입했다. 포항에 좋은 기회가 찾아왔다. 후반 37분 홍철이 제대로 클리어 하지 못한 공이 일류첸코에게 연결됐다. 하지만 일류첸코의 슈팅은 조현우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비디오판독(VAR)이 있었지만 골 라인을 넘어가지 않은 것으로 판정됐다.

연장 들어 울산이 먼저 기회를 잡았다. 연장 전반 6분 불투이스의 패스를 주니오가 가슴으로 받은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오프사이드 반칙이 선언됐다. 포항이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다. 연장 전반 7분 팔라시오스가 빠지고 고영준이 투입됐다. 고영준은 투입 직후 위협적인 헤더를 시도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겨갔다.

울산도 교체를 단행했다. 연장 전반 10분 신진호를 빼고 이동경을 출전시켰다. 포항은 연장 전반 종료 직전 오범석을 대신해 이승모를 투입했다. 연장 후반 11분 포항은 부상이 우려되는 전민광을 빼고 심동운을 내보냈다.

[승부차기]

전후반 90분과 연장에서도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첫 번째 키커로 나선 울산의 비욘 존슨이 득점에 성공했다. 포항의 일류첸코의 슛은 조현우 골키퍼가 막아냈다. 양 팀의 2번째 키커 원두재, 심동운 모두 성공했다.

울산의 3번째 키커 김인성은 파넨카 킥을 날렸지만 강현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킥 직전에 강현무 골키퍼가 움직인 것이 확인되면서 재차 킥이 선언됐지만 다시 한번 선방해냈다. 포항의 3번째 키커 강상우의 슈팅은 득점으로 연결됐다.

양 팀의 4번째 키커 윤빛가람과 이승모 모두 킥을 성공시켰다. 울산의 마지막 키커 주니오의 슛은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포항 역시 마지막 키커로 나선 팔로세비치가 공을 크로스바 위로 넘기고 말았다.

울산의 6번째 키커 정승현의 킥이 강현무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강현무는 직접 포항의 6번째 키커로 나섰지만 조현우의 발 끝에 걸렸다. 울산의 7번째 키커 이동경의 킥은 골대 맞고 골라인을 넘어가지 않은 것으로 VAR 판독 결과 선언됐다. 포항의 7번째키 커 최영준의 슛도 골대를 빗겨갔다.

울산의 8번째 키커로 나선 홍철이 득점을 성공시켰다. 포항의 8번째 키커 송민규의 슛은 조현우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울산이 FA컵 결승전 진출에 성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울산 현대(1) : 김인성(후반 7분)

포항 스틸러스(1) : 김태환(전반 12분 자책골)

[승부차기 결과]

울산 현대(4) : O O X O X X X O O

포항 스틸러스(3) : X O O O X X X X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