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730 1022020092362996730 05 0506003 6.1.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7200000 1600867210000

수아레스, 눈물 흘리며 바르사 훈련장 떠났다...'ATM 이적 임박'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오종헌 기자= 루이스 수아레스(33)가 눈물을 흘리면서 바르셀로나 훈련장을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수아레스는 2014년 리버풀을 떠나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이적료는 6,500만 파운드(약 962억 원)이었다. 이후 수아레스는 리오넬 메시와 함께 6년 동안 바르셀로나의 핵심 공격수로 활약했다. 지난 시즌 역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8경기에서 16골 8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최근 변화가 생겼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시즌 12년 만에 무관으로 시즌을 마쳤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8로 대패하면서 거센 후폭풍이 불고 있다. 키케 세티엔 감독은 부임 6개월 만에 지휘봉을 내려놨고 로날드 쿠만 감독이 새롭게 선임됐다.

또한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이 예고됐다. 베테랑 미드필더인 이반 라키티치는 친정팀 세비야로 복귀했고 아르투르 비달 역시 인터밀란으로 떠났다. 수아레스도 마찬가지였다. 쿠만 감독은 최근 수아레스에게 전화를 걸어 계획에 포함되지 않았음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유력한 팀은 유벤투스였다. 이적이 임박하는 듯 보였지만 변수가 발생했다. 수아레스가 이탈리아 국적 취득에 실패했다. 결국 유벤투스 이적은 무산됐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새로운 행선지로 급부상했다. 최근 수아레스가 눈물을 흘리며 바르셀로나 훈련장을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럽 이적 시장 전문가인 파브리치오 로마노 기자는 23일 자신의 SNS에 "수아레스가 바르셀로나를 떠나면서 눈물을 흘렸다. 그는 아틀레티코에 입단할 것이다. 이적이 확정됐다"고 전하며 영상을 공유했다. 영상에는 차를 몰고 훈련장을 빠져 나가는 수아레스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