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727 0022020092362996727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7160000 1600894051000

홍준표 "이재명식 국정운영, 베네수엘라 급행열차"

글자크기
중앙일보

홍준표 무소속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을)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용이 베네수엘라 완행열차라면, 이 지사의 국정운영은 베네수엘라 급행열차"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비판한 저를 향해 기본적 이해 부족이라고 했다. 국회의원·당대표·경남지사 등 국정 경험이 25년이나 된 저를 보고 기본적 이해 부족이라는 비판은 모욕에 가깝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에 사람이 없다 보니 (이 지사가) 갑자기 주목을 받아 어깨가 으쓱해진 모양"이라며 "그리스의 파판드레우나 베네수엘라의 차베스를 베낀 이 지사식 포퓰리즘 정책은 우리나라를 망하게 할 것이다. 제대로 알고서 비판하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사진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앞서 지난 22일 국회에서 7조 8000억원 규모의 4차 추경안이 통과되자 홍 의원은 "퍼주지 못해 환장한 정부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얼마나 무능한 정권이길래 눈앞에 닥친 환난을 한 치 앞도 내다보지 못하고 1년에 4차례나 빚을 내 추경하고 있느냐"며 "국가채무는 어떻게 감당하려고 하는지 기가 막힌다"고 했다.

이에 이 지사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홍 의원의 발언을 비난했다. 이 지사는 "세금은 국민의 것이니, 국가의 국민에 대한 소득지원은 선심이 아니라 국민의 권리이자 국가의 의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양극화와 경기침체가 최악으로 치닫는 이때, 가계소득 지원은 소비 진작으로 경제를 살리고 국민을 살리는 길"이라고 반박했다.

중앙일보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