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631 1242020092362996631 05 0507002 6.1.21-RELEASE 124 스포츠동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6360000 1600866471000

‘그랜드슬램 결승포’ 반즈, 미운 오리 설움 날렸다!

글자크기
스포츠동아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화 이글스 경기가 열렸다. 1회말 무사 만루 한화 반즈가 좌월 만루 홈런을 날리고 그라운드를 돌아 홈인해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대전|김종원 기자 won@donga.com


한화 이글스의 올 시즌 첫 만루홈런의 주인공은 대체 외국인타자 브랜든 반즈(34)다. 부진의 설움을 단숨에 날려버린 그랜드슬램을 터트렸다.

반즈는 23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전에 4번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출전했다. 4타수 1안타 1홈런 4타점 1득점의 활약으로 팀의 6-5 승리를 견인했다. 자신의 KBO리그 첫 번째이자, 팀의 시즌 첫 만루홈런을 1회 첫 타석에서 쏘아 올렸다.

반즈는 이날 경기 전까지 극도의 부진에 빠져있었다. 최원호 감독대행이 23일 경기를 앞두고 “리그 적응의 문제가 아니다. 기량저하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강하게 질책했을 정도로 타격감이 좋지 않았다. 대체 외국인타자로 7월부터 팀에 합류했지만, 타율 0.208에 홈런은 고작 3개를 생산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반즈는 마치 보란 듯이 23일 두산전에서 만회포를 터트렸다. 한화는 1회 노수광의 볼넷, 최인호-하주석의 연속안타로 무사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반즈는 상대 선발투수 김민규의 시속 130㎞짜리 슬라이더를 잡아 당겨 왼쪽 담장을 넘겼다. 한화가 두산을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하며 4-0으로 달아나는 순간이었다.

반즈는 묘하게도 최근 한화의 반등과 분위기 쇄신의 중심에 서 있다. 이번 만루홈런뿐만이 아니다. 20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 도중에는 덕아웃에서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출하다가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당시 한화는 6회까지 KIA와 2-2의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었는데, 공교롭게도 반즈의 퇴장 이후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11-3으로 이겼다.

이어지는 흐름으로만 보면 승리요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화는 이날 두산의 끈질긴 추격에 시달렸지만, 불펜이 리드를 끝까지 지킨 덕에 6-5로 승리했다. 반즈의 1회 만루홈런이 선제 결승포로 기록된 것이다. 팀은 20일 KIA전부터 내리 이겨 모처럼 3연승의 기쁨을 누렸다.

최 대행은 경기 전 “열심히는 하는데, 본인이 가장 답답하지 않겠나”라며 반즈의 활약을 기다렸다. 이에 반즈가 곧바로 응답했다. 한화에도, 또 반즈에게도 의미 있는 만루홈런 한방이었다.

대전|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 Copyrights ⓒ 스포츠동아(http://sports.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