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6271 0362020092362996271 06 0602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5100000 1600865113000 related

'TV는 사랑을 싣고' 김승진 "'달빛 가족' 덕분에 택시비 안 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김승진이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승진이 드라마 '달빛 가족' 덕분에 택시비를 안 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23일 방송된 KBS2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김승진이 출연해 어린 시절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김승진은 이날 학창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밥통 광고를 찍었는데 가사에 '지각생'이라는 단어가 있었다. 초등학생 때 지각생들을 잡던 주번 선배들이 나는 그냥 통과시켜줬다. CM송 가사 덕분"이라고 이야기했다.

김승진은 "드라마 '달빛가족'에서 김순철 선생님이 내 고모부 역할로 출연하셨다. 극 중 직업은 택시 기사였다. 그래서 내가 그때 택시를 타면 기사님들이 돈을 안 받으셨다. 내게 '막내 왔네. 그냥 내려'라고 말씀해 주셨다"고 밝히기도 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