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5981 0292020092362995981 08 0804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63720000 1600863755000

[GSL] 전태양, "테란, 상위권 증명한 것 같아 기뻐"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1, 2위 보다 아래쪽인거 같아요. 그래도 상위권은 입증해서 기뻐요."

테란 서열로 조지명식을 달궜던 전태양과 조중혁의 설전은 전태양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 4시즌 연속 GSL 8강 진출에 성공한 전태양은 기쁨의 미소로 환하게 웃었다.

전태양은 23일 오후 서울 대치동 프릭업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20 GSL 시즌3' 코드S 16강 박한솔과 승자전서 상대의 빈틈을 정확하게 공략하면서 2-1 승리를 거뒀다. A조 1위를 차지한 전태양은 지난 2019 GSL 시즌3 이후 4시즌 연속 8강 진출을 해냈다.

경기 후 전태양은 "원하는대로 경기가 흐르지 않아서 당황했다"고 말문을 연 뒤 "프로토스전은 대엽이형과 연습을 했다. 연습할 때는 불안했는데 승리해서 기쁘다"라고 8강 진출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그는 "지금 상황에서 프로토스와 후반전을 안해야 할 거 같다. 프로토스가 가장 신경 쓰인다. 지금 실력으로 프로토스를 다전제에서 이기는 건 힘들다고 생각한다"고 버프로 힘이 강해진 프로토스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전태양은 이번 16강서 조중혁과 테란 서열 논란에 제대로 마침표를 찍었다. 1번 시드임에도 자신을 3위로 낮춰보는 이유를 묻자 그는 "오프라인 기준으로 보면 1번 시드지만., 온라인과 래더 경기력을 감안하면 아래쪽이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경기장에서는 상위권을 증명한 거 같아 기쁘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전태양은 "이번 시즌 욕심이 크다. 지난 시즌 2연속 우승을 못했다. 이번에는 잘해서 한 해의 마무리를 잘하고 싶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