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5944 1212020092362995944 01 0101001 6.1.20-RELEASE 121 TV조선 62442202 true true false false 1600863416000 1600869011000

이낙연 "강성 지지자, 상식적인 분들…당의 에너지원"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들이 논란이 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민주당 내에서도 이 지지자들의 표적이 되면 상당한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이 강성 지지자들의 댓글폭탄을 경쟁을 흥미롭게 하는 양념같은 것이라고 한 바 있지요. 그런데 오늘 이낙연 대표도 비슷한 얘기를 했습니다. 상식적인 분들이고 당의 에너지원이라고 했습니다.

윤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4차 추경안에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진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강성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욕설에 가까운 비난을 받았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강성지지자들이 다양성을 저해시킨다는 지적에 오히려 당의 에너지가 될 수 있다며 상식적인 분들일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낙연
"에너지가 되면서 동시에 압박이 될 수도 있는 요인이 있고...특별한 분들이 아니라 매우 상식적인 분들일 수도 있다..."

지난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도 강성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을 "경쟁을 흥미롭게 만드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한 바 있습니다.

문재인 정권과의 차별화 전략에 대해선 국무총리로 일한 사람으로서 책임이 없는 양 하는 건 위선이라고 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 제명에 대해선 참담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왜 그 일이 제앞에 놓였을까 참으로 안타깝고 참담했습니다. 그러나 피할 수 없는 일이었고요"

추미애 장관 논란에 대해선 검찰 수사 결과를 봐야한다고 했습니다.

TV조선 윤수영입니다.

윤수영 기자(swi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