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4514 0372020092362994514 01 01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7208000 1600868628000

세번 불러도 대답안한 추미애…김도읍 "하이고 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3차례 호명에도 대답하지 않는 등 침묵으로 대응했다.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 장관은 국민의힘 간사인 김 의원이 이해 충돌 논란에 휩싸인 박덕흠 의원에 대한 진정사건 수사와 관련해 질의하며 추 장관을 향해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3차례 불렀지만 반응하지 않았다.

이에 김 의원이 "이제 대답도 안 하십니까"라고 따지자 추 장관은 "듣고 있습니다"라고 대꾸했다.

다시 "질문할까요"라고 물은 김 의원은 추 장관이 재차 묵묵부답하자 "하이고 참"이라고 한숨을 내뱉었다.

김 의원은 "의원이 질의하면 답을 해야 질의가 될 것 아니냐"며 윤호중 법사위원장에게 항의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야당 위원들이 (추 장관의) 마이크 켜졌을 때 발언을 하도 지적하니까"라면서 "답변하지 않을 자유도 있지만, 성실히 답변해야 할 의무도 있으니 그렇게 해달라"고 추 장관을 향해 당부했다.

지난 21일 법사위 회의장에서 김 의원을 뒷담화한 발언이 마이크를 통해 중계방송으로 송출되면서 곤혹을 치른 추 장관은 이날 야당의 공세에 적극 반박하는 대신 침묵을 택한 모양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현안질의를 요청하며 '아들 의혹에 대해 8개월만에 면피성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는 취지로 지적하자 추 장관은 "이것이 현안이라는 데 대해 이해가 잘 안 간다. 제가 이 사건 보고를 받지 않는다"고 받아쳤다.

조 의원이 "법무장관은 법무행정과 검찰을 총괄하지 않느냐"며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한 질문을 수차례 이어갔지만, 추 장관은 답변하지 않았다.

이에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법무장관이 답변을 안 하는 것은 일종의 묵언 수행인데, 품격있는 대응"이라고 추 장관을 두둔했다.

이날 법사위에 앞서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법사위원장과 여당 간사가 추 장관 등에 대한 현안질의 기회를 막는다며 항의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