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4453 0092020092362994453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6961000 1600856981000

김태년, 주호영 찾아 착한 임대인法 처리 제안…협치 잇나

글자크기

주호영 "기재위 간사와 논의해보겠다" 화답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제4차 추가경정예산안 합의사항 발표에서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2.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찾아 착한 임대인에게 혜택을 주는 법을 신속히 통과시키자고 제안했다. 이를 통해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합의 처리로 조성된 협치 분위기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김 원내대표가 오전에 주 원내대표를 찾아 임대료를 인하했을 때 임대인에게 혜택을 주는 법안이 기획재정위원회에 올라가있는데 서둘러서 입법 처리해 혜택을 주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의견 제시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기재위 간사와 이야기해보겠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민생사업은 여당과 모든 것을 논의할 수 있다"면서도 "지난번처럼 야당의 대안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단독으로 처리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실시했던 임대료 인하액의 50%에 대한 세액공제 방침을 올해 12월말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여당도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추진 중이다. 야당에서도 비슷한 법을 발의한 바 있어 합의에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