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4361 0292020092362994361 05 0506003 6.1.20-RELEASE 29 OSEN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6460000 1600856707000

UEFA, 올해의 선수 후보 KDB-레비-노이어 선정...호날두 10위 [공식발표]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인환 기자] 유럽의 정상에 서는 선수는 누가 될까.

유럽축구연맹(UEFA)는 23일(한국시간) 2019-2020 UEFA 올해의 남자 선수상 최종 후보 3인으로 케빈 데 브라위너 -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 마누엘 노이어를 선정했다.

발롱도르는 취소됐지만 UEFA는 2019-2020 올해의 선수상을 당초와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0월 2일 열리는 20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 추첨식에서 수상자가 발표된다.

맨체스터 시티의 데 브라위너는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3골 20도움을 기록하며 유럽 내 도움왕으로 우뚝 섰다.

가장 수상이 유력한 바이에른 뮌헨의 레반도프스키는 47경기서 55골을 넣으며 팀의 트레블을 이끌었다. 또한 유럽 골든 부츠에도 자신의 이름을 세겼다.

레반도프스키의 동료인 뮌헨의 주장 노이어는 지난 시즌 UCL에서 6번의 클린 시트를 기록하며 뮌헨의 뒷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한편 축구계를 양분하던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모두 최종 후보 3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메시는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53표로 공동 4위에 머물렀다. 그 뒤를 토마스 뮐러(41표) - 킬리안 음바페(39표), 티아고 알칸타라(27표)-조슈아 키미히(26표)가 추격했다.

유벤투스로 야심차게 이득했으나 UCL 무대서 별 다른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호날두는 25표로 TOP 10의 끝에 위치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UEFA는 "국적과 상관없이 한 시즌 기록한 성적에 따라 선정했다. UCL과 UEFA 유로파리그에 참가한 클럽의 코치 80명과 언론인 55명의 투표로 진행댔다. 1등은 5점, 2등은 3점, 3등은 1점을 받는 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