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3233 0182020092362993233 01 0103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true false false false 1600852492000 1601458685000

[영상] "법무부 장관님" "…" 불러도 불러도 대답없는 추미애

글자크기




김도읍 의원 : 법무부 장관님

추미애 장관 : ...

김도읍 의원 : 법무부 장관님

추미애 장관 : ...

김도읍 의원 : 법무부 장관님

추미애 장관 : ...

김도읍 의원 : 이제 대답도 안하십니까?

추미애 장관 : 듣고 있습니다.

김도읍 의원 : 질문 할까요?

추미애 장관 : ...

김도읍 의원 : 하이고 참....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이름을 3차례 불렀지만 추 장관은 대답을 하지 않거나 무시하는 듯한 태도로 대응해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제 대답도 안하시냐"고 묻자 추 장관은 "듣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추 장관은 "질문할까요"라는 질문에 대해선 다시 답하지 않았다. 이에 김 의원은 "하이고 참..."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이후 김 의원은 대검 자료는 법무부를 경유해 오니까 법무부 장관께 자료제출 요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신동근 의원이 말한 2017년 박덕흠 의원 관련, 진정 사건이 있는지 여부 △있다면 지금까지 신 의원 주장대로 진정 사건 진행이 안되고 있는 이유 등을 추 장관에게 자료제출 요구했다.

이에 추 장관은 "확인해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추 장관은 "확인되면 자료 제출하시겠습니까"라고 재차 질문하자 "확인해보겠습니다"라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김 의원은 "질의를 하면 답을 해줘야지 위원장은 그냥 보고만 있을거냐. 법무부 장관님이라고 몇 번이나 불렀는데 대답을 안하고, 이게 정상이냐"고 따졌다.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확인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자료 제출요구를 하면 (추 장관이) 제출하겠다고 답변을 해야한다"고 주의를 줬다.

앞서 추 장관은 법사위 회의장에서 김 의원을 뒷담화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이달 21일 현안질의 정회 직후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고단하시겠어요"라고 묻자,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정말 잘했어요.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는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병역 의혹을 제기한 김 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이후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