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2897 0022020092362992897 01 01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5970203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1757000 1600893891000

"박덕흠 탈당 아닌 사퇴" 압박한 與, 김홍걸엔 "본인이 판단"

글자크기
중앙일보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 결과를 밝히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덕흠 국회의원이 국민의힘에서 탈당한다고 밝힌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원하는 것은 탈당이 아닌 국회의원 사퇴”라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부동산 투기·재산 누락 등으로 제명당한 김홍걸 의원에 대해서는 “본인의 현명한 판단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3일 “박덕흠 의원은 반성도 사과도 없이 본인의 억울함만 토로했다”며 “심지어 자신은 현 정권의 위기를 탈출하기 위한 '정치적 희생양'이 되었다며 피해자 코스프레까지 하고 있다.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질타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박덕흠 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라며 "국회의원이 아닌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가 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에도 사과를 요구했다. 최 대변인은 “국민의힘 지도부는 박덕흠 의원에 대한 징계와 처벌이 아닌 탈당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그동안 박덕흠 의원의 부정비리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없이 수수방관해 온 것을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후 최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에 대한 윤리감찰단 조사와 관련해 “신속하게 결론을 낸다는 원칙 하에서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윤리감찰단의 조사는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조사가 진행됐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면서도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말은 드릴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이 의원이 자진 탈당 의사를 타진한 게 있냐는 질문에는 “아직 그런 말을 들어본 적은 없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일각에서 김홍걸 의원과 관련해 당의 제명 결정에도 비례대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래서 박 의원에 대해) 탈당이 아닌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한 것”이라며 “(김홍걸 의원도) 본인의 현명한 판단과 처신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이낙연 대표도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윤리감찰단이 굉장히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인은 하실 말씀이 많은 것 같고 윤리감찰단은 규명해야 할 문제가 많은 것으로 본다”며 “감찰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했다.

배재성·박해리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