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2506 0182020092362992506 04 0401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41634589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1060000 1600856167000

트럼프 "코로나 中 책임져야"…시진핑 "美, 돈키호테처럼 시대 역행"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사상 최초로 화상으로 열린 유엔총회에서 미·중 양국 정상이 정면충돌했다. 미국은 주로 코로나19 사태 관련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부각시켰고, 중국은 미국을 돈키호테에 비유하며 보호무역주의 기조를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중국 바이러스'라는 용어를 쓰며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약 7분간 이어진 화상 연설 중 절반 이상이 중국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발언이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메시지는 미국의 중국 비판에 대한 반박과 중국의 국제협력 의지 부각에 초점이 맞춰졌다. 양 정상이 직접 대면한 것은 아니지만 전 세계 정상이 지켜보는 앞에서 강도 높은 설전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러스 발생 초기 중국은 국내 여행은 봉쇄하면서도 해외 항공편을 허용해 세계를 감염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그들은 국내 비행을 취소하고 시민들을 집에 가두면서도 그들 나라에 대한 내 여행금지(조치)를 비난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대해 "전염병 사태를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며 "코로나19 사태 대처를 위해 각국이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WHO) 책임론을 함께 거론했다. 그는 "중국 정부와 중국이 사실상 통제하고 있는 WHO는 인간 대 인간 전염의 증거가 없다고 거짓 선언했다"며 "그들은 무증상 사람들은 질병을 퍼뜨리지 않는다고 거짓말했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은 그들 행동에 대해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밝은 미래를 추구하면서 세계에 이 전염병을 퍼뜨린 중국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오히려 WHO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활이 걸린 백신 개발·보급과 관련해 양국 정상은 자국이 주도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노력 덕분에 3개 백신이 임상시험 마지막 단계에 있고, 도착 즉시 배포되도록 대량 생산하겠다"며 "우리는 백신을 보급하고, 바이러스를 격퇴하며, 대유행을 끝내고, 유례없는 번영·협력·평화의 새 시대로 들어설 것"이라고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를 위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세계 공중위생 안전을 지키는 데 적극 뛰어들어 힘을 보탰다"며 "농업, 탈빈곤, 교육, 여성 및 아동, 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무역분쟁과 관련 책임론을 제기하는 대목에서는 원색적인 표현이 오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수십 년간 중국의 무역 유린에 맞서 싸웠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미국을 '모래 속에 머리를 파묻은 타조와 긴 창을 휘두르며 저항하는 돈키호테'에 비유했다. 일방주의와 보호주의를 표방하는 미국을 비판한 것이다. 시 주석은 "객관적인 글로벌화 추세를 거스르는 것은 역사적 규율을 위배하는 것"이라며 "개방적 포용 이념을 갖고 세계무역기구(WTO)를 근간으로 하는 다자무역 체제를 수호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 문제 등 코로나19 사태 외 분야에서도 충돌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매년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과 쓰레기를 바다에 버리고, 다른 나라 수역에서 남획하며, 거대한 산호초를 파괴하고, 어느 나라보다 독성이 강한 수은을 대기로 방출한다"며 "중국의 탄소 배출량은 미국의 거의 두 배이며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지난해 일방적인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탈퇴한 뒤 그 협정에 가입한 어느 나라보다 더 많이 탄소 배출량을 줄였다"고 강조했다. 반면 시 주석은 "중국은 파리기후변화협정을 준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미국 하원은 중국 신장웨이우얼자치구에서 강제노역으로 생산된 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법안을 이날 통과시켰다. AP통신 등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위구르 강제노역 방지법안'이 찬성 406표, 반대 3표의 압도적 차이로 가결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며 "신장 문제는 미국이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즉각 반발했다.

[뉴욕 = 박용범 특파원 /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