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2398 0562020092362992398 08 0801001 6.1.21-RELEASE 56 세계일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00850955000 1600850969000

카카오뱅크, 카카오 상장 자회사 2호 되나? 기업공개(IPO) 추진 결의

글자크기

23일 이사회 열어 IPO 추진 결의 / “지속적인 성장 위한 자본확충 수단 확보 차원”

세계일보

카카오뱅크가 23일 이사회를 열고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

카카오뱅크는 IPO를 위해 연내 감사인 지정 신청과 상장 주관사 선정 절차에 나선다고 이날 밝혔다. 상장할 시장과 목표 시점, 상장 규모 등 IPO의 세부 사항은 이제부터 검토에 들어간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의 1호 자회사 IPO 사례인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2호 상장 자회사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 공모주 청약에 수십조원대 공모자금이 몰린 가운데, 카카오뱅크 상장 본격화 소식에 ‘진짜 대어가 나타났다’는 등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017년 출범한 카카오뱅크의 현재 자본금은 1조8255억원 수준. 지난 6월 말 기준 자산규모는 24조4000억원, 바젤Ⅲ 기준 자기자본비율(BIS)은 14.03%다. 연체율은 0.22%로 낮은 수준이며, 상반기 명목 순이자마진(NIM)은 1.60%였다.

8월 말 현재 고객 수는 1294만명으로, 수신 잔액은 22조3159억원, 여신 잔액은 18조3257억원이다.

현재 장외주식시장에서 카카오뱅크는 주당 10만원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 시가총액으로 환산하면 약 36조원에 이른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이번 IPO 추진에 관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자본확충 수단 확보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카카오뱅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