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1733 1192020092362991733 01 01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0849931000 1600849947000

[이슈워치] 문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유엔 무대서 승부수

글자크기
[이슈워치] 문대통령, '종전선언' 제안…유엔 무대서 승부수

<전화연결 : 임혜준 연합뉴스TV 정치부 기자>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새벽, 유엔 총회 화상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에 맞서 국제사회에 포용적 협력을 강화해나가자고 제안했는데요. 남북 관계와 관련해선 '종전선언' 카드를 다시금 꺼내 들어,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혜준 기자.

[기자]

네, 청와대입니다.

[앵커]

임 기자, 이번 문 대통령의 UN 연설은 화상 녹화 형식이었다고 들었습니다. 상황이 상황이니만큼, 코로나 위기 극복 메시지가 많이 담겨있었죠.

[기자]

네,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1시 반쯤, 문재인 대통령은 말씀하신 대로 화상 녹화형식으로 유엔 총회에서 연설했습니다. 총 17분가량의 긴 연설이었는데요. 우선 현재 전 세계가 맞닥뜨린 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연설의 많은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 방역에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나뿐만이 아닌 나와 이웃까지 생각하는 '모두를 위한 자유' 정신 덕분이었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코로나 위기 극복의 답은 연대의 정신에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문 대통령의 연설 보시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코로나를 이겨낼 답은 멀리 있지 않습니다. 인류 보편 가치에 대한 믿음이라는, 유엔헌장의 기본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다자주의'를 통해 더욱 포용적인 협력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봉쇄가 아닌 협력을 할 때다, 이렇게 강조한 겁니다. 이어 무엇보다 백신과 치료제에 대한 공평한 접근이 이뤄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짚었습니다. 국제모금과 같은 방법으로 국제기구가 충분한 양의 백신을 우선 구매해, 빈곤국과 개도국도 그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이번 연설에서 코로나 사태와 관련한 메시지는 연대와 협력으로 위기를 극복하자, 이렇게 정리할 수 있겠네요. 남북 관계와 관련해서도 언급이 있었는데요. 여기서 종전선언이 다시 언급됐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시아 전체의 평화를 보장하고, 세계 질서의 변화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시작점은 '한반도 종전선언'이다, 이렇게 말했는데요. 문 대통령의 발언 보시겠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되어야 합니다.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습니다.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도 힘을 모아주길 바랍니다."

[앵커]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한 건데요. 이 종전선언 얘기는 남북 관계가 경색국면을 맞으면서 한동안 언급이 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이 지금, 다시 '종전선언'의 필요성을 강조한 이유는 뭐라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그렇습니다. 종전선언 카드는, 2년 전 한반도 평화 무드일 때, 남북미 간 활발한 논의가 됐었습니다. 유일한 휴전 국가인 한반도에서 종전이 선언되면, 남북이 군사적 대립을 더이상 하지 않아도 되고, 그 연장 선상에서 이를테면 북한이 민감해하는 한미 군사훈련도 조정될 수 있겠죠. '체제 안전'을 가장 원하는 북한 입장에서도 종전 선언은 거부할 이유가 별로 없습니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이렇게 이번 연설에서 다시 종전선언 카드를 꺼내든 것은 북한의 호응을 이끌어내기 위함으로 보입니다. 꽉 막힌 남북 관계와 단절된 대화를 종전선언 제안으로 다시금 돌파구를 만들어내겠다, 이런 의도로 분석이 됩니다. 특히 코로나와 수해로 힘들어하는 북한인 만큼 지금이 제안하기에 가장 적기라고 생각했을 수 있고요. 문 대통령의 남은 임기를 고려해서도 더이상 지체할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수 있습니다. 사실상 이번 유엔 연설이 문 대통령의 마지막 연설이 될 가능성이 큰 만큼, 문 대통령이 마지막 승부수를 띄운 것이란 시각도 있는데요. 남북 관계 개선과 복원에 대한 문 대통령의 강한 염원,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기자들에게 정치 지도자의 연설은 말 그대로 의지와 신념의 표현이라고 설명했는데요,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또 평화의 시대를 분침, 초침이라도 움직이게 하기 위해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을 한 것이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또 "오늘 메시지를 냈다고 당장 현실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인내심을 갖고 내일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문 대통령이 또 한 가지 제안한 것이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이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 보건 협력체'를 만들자고 한 건데요. 코로나19와 같은 각종 전염병 등에 다자 차원의 협력체를 구성하자는 건데. 여기서도 방역 등 비안보 분야를 고리로 북한과의 접점을 늘려 다시금 반전을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앵커]

방역 등 비안보 분야에서의 협력이라도 먼저 하자, 이렇게 들리네요. 종전선언과 방역 협력 등 여러 가지 제안을 내놨는데, 관건은 북한의 반응이지 않겠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문 대통령의 제안에 북한이 호응할지가 가장 중요하고, 주목되는데요. 우선 북한은 지금으로서는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다만 앞서 우리 정부가 코로나는 물론, 아프리카돼지열병이라든지 아니면 태풍, 수해 등의 분야에서 북측에 남북이 함께 협력해서 극복해보자, 이런 여러 제안을 한 바 있는데요. 북한으로부터 답은 없었습니다. 코로나로 사실상 나라 봉쇄조치에 들어간 북한은 현재 내치에만 집중하는 모습인데요. 이 때문에 사실상 북한이 이번에도 정부 제안에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무반응'으로 일관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무엇보다 종전선언은 미국과의 협의도 필요한 만큼, 북미 대화가 멈춰있는 상태에서 북한도 문 대통령의 제안에 선뜻 화답해올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입니다. 오는 28일에는 김성 유엔 주재 북한 대사가 총회 기조연설에 나서는데요. 여기에서 관련한 반응이 나올지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네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게 하는 연설이었습니다. 잘 들었습니다. 임혜준 기자였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