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1146 0352020092362991146 08 0805001 6.1.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48402000 1600849511000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 ‘노벨상 수상 후보’ 명단에 올라

글자크기
‘노벨상 족집게’ 글래리베이트 후보 24명에 포함

한국인 후보로는 유룡·박남규 교수에 이어 세번째

균일한 나노입자 대량합성 ‘승온법’ 개발 공로로


한겨레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 단장).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56·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 단장)가 노벨상 예측 적중률로 유명한 정보업체의 ‘노벨상 수상 유력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한국인이 이 명단에 포함되기는 세번째이다.

글로벌 정보서비스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23일 올해 ‘노벨상 수상 유력 후보’(피인용 우수 연구자) 24명을 발표하면서, 현택환 교수를 노벨화학상 후보의 한명으로 뽑았다. 현 교수는 크기가 균일한 나노입자를 대량 합성할 수 있는 ‘승온법’을 개발해 나노입자의 응용성을 확대한 공로로 선정됐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해마다 물리·화학·생리의학·경제학 분야에서 연구 논문의 피인용 빈도가 상위 0.01% 이내이며 해당 분야에 혁신적 공헌을 해온 연구자들을 노벨상 수상이 유력한 후보자로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2002년부터 2019년까지 선정된 연구자 가운데 54명이 실제로 노벨상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29명은 2년 안에 노벨상을 수상했다. 한국인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건 2014년 유룡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물질 및 화학반응 연구단장(카이스트 교수)과 2017년 박남규 성균관대 화학공학부 교수에 이어 세번째다.

현택환 교수는 20년 넘게 나노과학 분야를 연구해온 세계적 석학으로, 지금까지 발표한 논문만 400편 이상이다. 이 가운데 7편은 1천회 이상 인용됐는데, 화학 분야에서 천번 넘게 인용된 논문 수는 전체의 0.025%에 불과하다. 현 교수는 “서울대 교수로 임용될 당시 미국 박사과정에서 연구해왔던 분야가 아닌 새로운 분야에 도전해보자는 결심을 했고, 당시 떠오르던 나노과학 분야 연구에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현 교수가 후보에 선정된 것은 나노입자를 균일하게 합성할 수 있는 표준 합성법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나노물질을 합성하면 입자 크기가 제멋대로 다르게 나와 필요한 크기의 입자를 고르는 공정이 필요했다. 현 교수는 실온에서 서서히 가열하는 ‘승온법’이라는 방법으로 바로 균일한 나노입자를 합성하는 데 성공했다. 이 연구 논문은 2001년 <미국화학회지(JACS)>에 게재됐으며, 현재까지 1660회 인용됐다.

현 교수는 승온법의 산업적 응용을 위한 원천기술도 개발해 현재 세계 실험실뿐만 아니라 화학공장에서도 표준 나노입자 합성법으로 널리 쓰이고 있다. 그는 2012년부터 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 단장을 맡고 있다.

이근영 기자 kyl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