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90081 0242020092362990081 04 04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0847255000 1600864831000

29개월만에 통화하는 한일 정상…스가, 납북문제 해결 요청할 듯

글자크기

스가 총리 취임 인사차 24일 전화연결 예정

최대 관심사 납북 일본인 해결 지원 요청할 듯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24일 오전 전화통화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사진=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한일 양국 수장이 전화통화로 첫 상견례를 한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에 전화를 걸어 취임 축하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문제 해결에 도움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가 총리는 지난 2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납북 일본인 문제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24일 오전 중으로 전화회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가 23일 보도했다. FNN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취임 인사와 함께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을 요청할 계획이다. 반면 정상 간 첫 전화통화에 나서는 만큼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한 언급은 최소화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측은 줄곧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위해 사활을 걸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아베 전 총리는 지난 2018년 4월29일 문 대통령과의 마지막 전화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언급해 줘 고맙다”는 입장을 전했다. 남북관계가 급물살을 타자 북한과 관계가 껄끄러운 일본을 대신해 한국 정부가 납북자 문제를 환기해 달라는 요청을 수용한 것에 대한 감사 표시다. 하지만 남북정상회담 공동선언문에 일본인 납치 문제가 포함되지 않자 일본 언론들은 “논의가 이뤄졌는지 자체가 불명확하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같은 해 3월 서훈 당시 국가정보원장이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했을 때 고노 다로 전 외무상이 일본인 납북 문제를 거론했는지 묻기도 했다. 당시 면담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정상회담 등 대형 이슈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하는 자리였기에 일본 납북자 문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북미관계도 급물살을 타면서 미국과 북한이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자 아베 전 총리는 ‘재팬패싱’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급하게 미국 방문길에 올랐다. 아베 전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북미정상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거론하겠다”는 구두 약속을 받았지만 결과적으로 아무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를 계기로 대북 강경론을 주장하며 아베 전 총리와 정치적 동반 관계를 시작한 스가 총리 역시 다시금 이 문제를 환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스가 총리는 26일 유엔회의 화상연설에서도 같은 문제를 언급할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