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88607 0012020092362988607 04 04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0844820000 1600864925000

화웨이 “생존이 목표 됐다”…미국에 퀄컴 칩 구매 제안

글자크기

CEO “지속 탄압에 경영난”

“제재 풀어달라” 공개 호소

[경향신문]

미국의 고강도 제재를 받고 있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華爲)의 최고위 경영진이 “회사가 큰 어려움에 처해 있으며 생존이 주된 목표”라고 밝혔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시작된 이후 회사 경영진이 공개적으로 관련 발언을 한 것은 처음이다. 미국의 추가 제재가 발효된 이후 화웨이는 미국 정부 승인 없이 세계 대부분의 반도체 부품을 구매할 수 없게 됐다.

23일 중국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궈핑(郭平) 화웨이 순환 회장은 이날 상하이에서 개막한 협력사 대회인 ‘화웨이 커넥트’ 기조연설에서 “화웨이는 현재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며 “지속적 탄압으로 경영상에 큰 압박을 받고 있으며 생존해 나가는 것이 우리의 주된 목표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진 화상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정책을 다시 고려해보기를 바란다”며 제재를 풀어달라고 공개 호소했다. 또 퀄컴 등 미국 기업의 반도체 부품을 구매해 플래그십 스마트폰 등에 쓰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는 확실히 우리의 생산과 경영 전반에 매우 큰 어려움을 초래했다”며 “통신 기지국용을 포함한 반도체 칩은 비교적 충분히 갖추고 있지만 스마트폰용 칩의 경우에는 여전히 적극적으로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작년 5월부터 시작된 미국 정부 제재로 퀄컴 등 미국 반도체 회사와의 거래가 어려워진 화웨이는 자체 설계한 반도체 부품을 대만 TSMC에 맡겨 생산했지만 미국 정부는 제재를 강화해 이런 우회로도 차단했다. 궈 회장은 퀄컴 부품을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쓸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퀄컴이 미국 정부에 수출 허가 신청을 낸 것에 주목하고 있다. 우리는 지난 10여년간 퀄컴 칩을 구매했고, (가능하다면) 앞으로도 기꺼이 퀄컴 칩으로 스마트폰을 제작할 것”이라고 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5일부터 미국 기술이 사용된 반도체를 화웨이에 공급할 경우 사전에 미국 정부 승인을 받도록 해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공급을 사실상 차단하는 제재를 발효했다. 화웨이는 스마트폰, 통신장비 등을 위한 부품 조달이 어려워져 비축한 재고로 버텨야 하는 상황이다. 11월 미국 대선 이후에도 제재가 계속되면 존폐 기로에 설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 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