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76473 0532020092362976473 04 0401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26803000 1600826933000

美 공화당의 민낯…"녹음하라" 해놓고도 거짓말

글자크기

긴즈버그 대법관 사망직후 새대법관 임명 강행

공화당 상원 51명, 2016년 국민과의 약속 뒤집어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사진=MSNBC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전 대법관 사망 이후 그녀를 이을 후임 대법관을 오는 26일(현지시간) 지명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전임자의 장례식이 끝난 직후 후임자를 지명해서 상원의 인준을 하루라도 빨리 받아내겠다는 의지를 밝히면서 공화당 상원에도 비상이 걸렸다.

미치 맥코널 공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동료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앞으로 며칠 동안 지명을 어떻게 처리할지를 놓고 언론으로부터 엄청난 압박을 받을 것이다. 모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엄명을 내렸다.

하지만 공화당 상원 의원들의 과거 발언들이 자기 발목을 잡고 있다.

먼저 맥코널 원내대표의 처지가 고약하다. 2016년 3월 국민에게 한 약속 때문이다.

그해 2월 보수성향의 안토닌 스칼리아 대법관이 사망하자 오바마 대통령은 메릭 갈란드 워싱턴DC 순회 항소법원장을 후임 대법관으로 지명하겠다고 3월에 밝혔다.

그 때도 공화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던 맥코널 대표는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공식 지명이 나오기도 전에 오바마 대통령을 겁박했다.

후임 대법관은 그해 11월 열리는 대선에서 뽑힐 새 대통령이 지명해야한다면서 어떤 지명도도 무효라고 못 박았다. 국민들이 대선을 통해 대법관 지명을 결정해야한다는 논리를 제시했다.

맥코널 대표는 그해 8월 자신의 지역구 행사에서 "내 인생의 가장 자랑스러웠던 때는 오바마의 눈을 보면서 '후임자를 지명해선 안된다'고 말한 순간 이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번 긴즈버그 사망이후 그는 자신이 과거에 했던 말을 완전히 뒤집고 다른 사람인양 행세하고 있는 상황이다.

상원 인준 작업을 개시하는 법사위원회 위원장으로 있는 린제이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의원의 경우는 더욱 민망한 상태다.

그 역시 2016년 갈란드 지명 파동 당시 오바마 대통령이 지명을 못하게 대통령의 입을 틀어막은 주역이었다.

갈란드 지명을 놓고 상원에서 찬반 논쟁이 붙었던 그해 3월 10일 그는 국민들에게 생중계로 되고 있던 회의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만약 공화당 출신 대통령이 직을 수행중인데 대법관에 공석이 생겼다면 여러분은 '린제이 그레이엄은 다음 대통령이 지명하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고 이야기하게 될 것입니다. 여러분은 제 말을 가지고 저를 비판해도 좋습니다."

대선 과정에서 대법관 공석이 생기면 인준 작업은 연기돼야 한다는 신념을 그는 누누이 밝혔었다.

2018년 10월 3일 공개 행사장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해에 대법관 공석이 생기면 상원은 대법관 지명 건에 대해 다음 선거 때 까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행사 진행자가 "지금 녹음되고 있다"고 했음에도 그는 "녹음을 계속하라"며 재 확인하기까지 했다.

그러던 그가 이번에 트럼프 대통령이 새 대법관 지명 방침을 밝히자 "인준할 모든 준비가 돼 있다(dead set)"고 트위터에 밝혔다.

이들 외에도 척 그래슬리 공화당 상원의원(아이오와) 역시 올해 6월 긴즈버그 대법관의 병세 악화로 대법관 공석 가능성이 제기되자 이렇게 말했다.

"내가 법사위 위원장이라면 나는 인준 과정에 임하지 않겠다. 왜냐면 2016년 당시 우리(공화당 상원들)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바가 있기 때문"이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긴즈버그 사후 조성된 대법관 지명 논란 속에서 53명에 이르는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들 가운데 2016년 약속을 지키겠다고 밝힌 의원은 이날까지 2명 밖에는 나오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