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76059 0112020092362976059 08 0803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26400000 1600826528000

삼성전자 또 혁신, "KDDI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성공"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머니투데이

삼성전자가 2020년 1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KDDI와 '5G 네트워크 슬라이싱(Network Slicing)'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 최근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에 8조원대 5G 네트워크 장비를 수주한 여세를 몰아 '글로벌 톱3 네트워크 장비업체' 도약을 위한 기술력 제고에도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 기술 검증은 일본 도쿄 소재 연구소에서 5G 기지국과 5G SA(Standalone) 코어장비, 시험용 단말을 활용해 진행됐으며, 업계 최초로 서비스 상황에 따라 기지국 자원을 효과적으로 제어하는 기지국 지능형 컨트롤러(RIC)를 활용해 주목된다.


RIC 기반 엔드투엔드 네트워크 슬라이싱 첫 성공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물리적인 이동통신망을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슬라이싱 구성해, 초고속 통신·초저지연·초연결 통신 특성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5G 이동통신 필수 기술이다.

물리적인 네트워크의 획일화된 서비스 정책으로는 다양한 요구사항을 가진 5G 서비스를 완벽하게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5G 네트워크 슬라이싱의 필요성이 지속 증가하고 있다.

예를들어,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이용하면 차세대 통신서비스로 대표되는 자율주행이나 클라우드 게이밍, 산업용 사물인터넷 등의 서비스는 수 밀리세컨드(ms) 수준의 초저지연과 100%에 근접하는 신뢰성을 보장하는 가상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스트리밍, 초고화질 영상 스트리밍 등의 서비스는 수백 메가비트(Mbps)에서 수 기가비트(Gbps)의 통신 속도를 보장하는 가상 네트워크를 제공할 수 있다.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이 본격 상용화되면 5G 시대의 핵심 서비스들이 크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검증에서 삼성전자와 KDDI는 사용자가 이용하는 서비스에 따라 초고속 가상 네트워크와 초저지연 가상 네트워크 사이를 이동하더라도 품질이 안정적으로 보장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응급환자 이송 등 긴급 통신이 필요한 가상 네트워크에 자원을 할당하는 경우, 접속 단말 증가나 데이터 폭증에도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확인했다.

그동안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회사와 이동통신사들이 5G의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시험하고 있지만 RIC를 활용한 네트워크 전영역에서 슬라이싱 검증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부 국내외 이통사가 RIC를 테스트하거나, 코어 등 부분적으로 슬라이싱을 적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KDDI는 이번 기지국, 코어를 포함한 엔드-투-엔드(End-to-End)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검증 결과를 바탕으로 국제표준화단체에 표준 규격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버라이즌 8조 수주 여세 몰아 글로벌 톱3 도약 박차


앞서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에 8조원규모 대규모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에 나서는 등 글로벌 사업 확대에 열을 올리고있다.

특히 네트워크장비 1위인 중국 화웨이가 미국의 제재를 받음에 따라 미국은 물론 유럽과 인도 등지에서도 반사효과로 인한 점유율 확대가 기대된다. 올해를 시작으로 향후 2년간 글로벌 이동통신사들의 5G 투자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5G 기술력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지난해말 기준 중국 화웨이가 32.6%로 1위이며 스웨덴 에릭슨(24.5%), 핀란드 노키아(18.3%)에 이어 삼성전자는 16.6%로 4위였다.

KDDI 이동통신개발본부 요카이 토시카즈 본부장은 "이번 기술 검증으로 지난 3월 상용화한 5G 네트워크를 통해 새롭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발굴하고 확대할 기반을 마련했다"라며, "KDDI는 앞으로도 삼성전자와 함께 최신 기술을 조기에 도입해 가입자들에게 최첨단의 통신 환경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GTS팀장 김태연 전무는 "'5G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 검증은 수 많은 5G 신규 서비스 실현을 위한 큰 도약"이라며, "앞으로도 5G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진정한 5G의 가능성을 실현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성훈 기자 search@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