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8206 0232020092362968206 03 0301001 6.1.21-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9614000 1600809626000

화장품·정수기 등 방문판매원 수당 월평균 30만원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화장품이나 정수기를 파는 방문판매원들의 수당이 지난해 월평균 30만원으로 줄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3일 발표한 '2019년도 후원방문판매업체 주요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후원방문판매 업체는 2189개로 전년보다 465개 감소했다.


후원방문판매란 방문판매와 다단계판매 요건을 충족하지만, 판매원 자신과 바로 아래 단계 판매원 실적에 대해서만 수당이 지급되는 것을 의미한다.


매출액도 줄었다. 지난해 시장매출액은 총 3조568억원으로 2018년 대비 782억원 줄었다. 총 매출액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마이너스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코웨이, 웅진씽크빅, 유니베라 등 매출액 상위 5개 본사 및 대리점의 지난해 매출액은 총 2조2624억원으로 역시 2018년보다 4.7%(1125억원) 감소했다.


이들 5개사의 매출액이 전체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로 전년 75.7%보다 작았다.


지난해 말 기준 후원방문판매원으로 등록된 이는 2018년보다 1만2000명 늘어난 38만4000명이다.


등록된 판매원 가운데 실제로 후원 수당을 받은 이는 22만9000명으로 전체의 59.6%이다.


수당을 받은 이들의 1인당 연평균 수령액은 한 해 전보다 41만원 줄어든 359만원이다. 월 단위로 환산하면 2018년 33만3000원보다 3만4000원 줄어든 29만9000원이다.


지난해 후원방문판매업자의 후원 수당 지급총액은 총 8218억원으로 전년보다 290억원 줄었다. 상위 5개사의 지급액은 한 해 전보다 265억원 감소한 6088억원이다.


상위 5개 사업자의 연간 1인당 평균 후원 수당 지급액은 아모레퍼시픽 830만원(월 69만2000원), LG생활건강 710만원(월 59만2000원), 코웨이 660만원(월 55만원), 웅진씽크빅 1140만원(월 95만원), 유니베라가 190만원(월 15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류용래 공정위 특수거래과장은 "이번 정보공개로 후원방문판매업을 영위하는 개별사업자들의 영업활동과 성과를 알려 소비자와 판매원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건전한 거래질서 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별 업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공정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