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798 0562020092362967798 01 01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8358000 1600826043000

“금지하면 코미디”라는 드라이브스루 집회… 주호영 “그들의 권리 아니겠나”

글자크기

김진태·민경욱 등 드라이브스루 개천절 집회 제안에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판단해야”

세계일보

국민의힘 주호영(사진) 원내대표는 보수 일각에서 오는 10월3일 ‘개천절 집회’를 ‘드라이브스루(Drive-Thru)’ 방식으로 열자는 의견이 나온 데 대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주 원내대표는 22일 오후 ‘드라이브스루 방식의 개천절 집회’에 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법이 허용하고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한다”라는 단서를 달아 이같이 답했다.

세계일보

김진태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진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광화문 집회(개천절 집회)는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좋겠다”라고 적은 뒤 “정권이 방역 실패의 책임을 광화문 애국 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다시 종전 방식을 고집하여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손자병법에도 내가 원하는 곳에서 원하는 때에 싸워야 한다고 나온다”면서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다.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는데 코로나와는 아무 상관 없다”고도 적었다.

그러나 서울시가 10인 이상 모든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고 있어 차 9대 이상이 동원되는 드라이브스루 집회 역시 열리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세계일보

김진태(왼쪽),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민 전 의원 역시 김 전 의원과 같은 주장을 내놨다.

민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차 타고 시위한다는데 9대 이상은 안 된다는 근거가 대체 뭔지”라며 “전 세계적으로도 드라이브스루를 막는 독재국가는 없다. 아예 주차장에도 9대 이상 주차를 금지하지 그러나”라고 드라이브스루 집회도 금한 정부를 맹비난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개천절 집회 관련, “우리 사회를 또다시 위험에 빠트린다면 어떤 관용도 기대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