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671 0372020092362967671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5831000 1600805836000

문대통령 “종전선언, 힘모아 달라”…北 등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제안(종합)

글자크기

유엔총회 연설…“북한과 대화 이어나갈 것”

“생명공동체 남북, 방역ㆍ보건, 협력 단초”

트럼프는 北 언급 안해…상황 관리 해석도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을 통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이제 한반도에서 전쟁은 완전히, 그리고 영구적으로 종식되어야 한다”며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남북과 북미 대화 모두 장기 교착에 빠져든 가운데 이를 풀기 위해 ‘종전선언’을 마지막 승부수로 띄운 것이다. 아울러 북한과 중국, 일본, 몽골, 한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4년 연속으로 유엔총회에 참여해 기조연설을 했다. 올해 유엔총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번영의 시대로 전진할 수 있도록 유엔과 국제사회에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남아있는 비극적 상황을 끝낼 때가 됐다”며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재개 의지도 드러냈다. 이어 “우리 모두에게 필요한 것은 한걸음 더 나아가는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반드시 이뤄질 수 있다고 변함없이 믿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간 재해재난, 보건의료 분야 등 남북 간 협력에서 한발 더 나아간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를 제안했다. 이어 “나는 오늘 코로나 이후의 한반도 문제 역시 포용성을 강화한 국제협력의 관점에서 생각해주길 기대한다”며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다자적 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남과 북은 ‘생명공동체’”라면서 “감염병과 자연재해에 함께 노출되어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함께 협력할 수밖에 없다”며 “방역과 보건 협력은 한반도 평화를 이루는 과정에서도 대화와 협력의 단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제 한 국가의 능력만으로 포괄적 안보 전부를 책임지기 어렵다”며 “한 국가의 평화, 한 사람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국경을 넘는 협력이 필요하며, 다자적인 안전보장 체계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재임중 4번째 유엔총회 연설에 나섰지만 처음으로 북한 문제를 언급하지 않았다. 이는 북한의 경우 새로운 제안이나 메시지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현상 유지를 희망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아울러 외교분야에서 북한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떨어진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K-방역 경험을 공유하면서 “한국 국민들은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지켰다”며 “한국 정부는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 방역물품을 나누며, ‘이웃’의 범위를 ‘국경’ 너머로 넓힘으로써 방역과 경제를 함께 지켜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이겨낼 답은 멀리 있지 않다”이라며 “‘인류 보편 가치’에 대한 믿음이라는, 유엔헌장의 기본정신으로 돌아가는 것이며 ‘다자주의’를 통해 더욱 포용적인 협력을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엔의 새로운 역할로서, 함께 잘 살기 위한 다자주의, ‘포용성이 강화된 국제협력’을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인류의 생명과 안전’”이라며 “유엔의 ‘포용적 다자주의’는 모든 나라에 코로나 백신을 보급할 수 있을지 여부로 첫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