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670 0522020092362967670 04 0401001 6.1.21-RELEASE 52 뉴스핌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5729000 1600805776000

[뉴욕증시] 코로나19 재확산·정치 불확실성에도 기술주 강세에 상승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22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 대선을 앞둔 정치적 불확실성 속에서도 기술주 강세는 이날 전체 시장 분위기를 지지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40.48포인트(0.52%) 오른 2만7288.18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4.51포인트(1.05%) 상승한 3315.57에 마치면서 4일간의 내림세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84.84포인트(1.71%) 오른 1만963.64로 집계됐다.

아마존닷컴을 필두로 기술주의 강세는 이날 증시를 지지했다. 아마존은 번스타인의 투자의견 상향 조정 이후 5.69% 급등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은 각각 2.41%, 1.57% 올랐고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 페이스북의 주가도 2.08%, 2.66%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정치적 불확실성은 이날 다우지수의 추가 상승을 제한했다.

뉴스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달 26일(현지시간) 두 달만에 다시 문을 연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트레이더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코로나19 환자가 급증세를 보이면서 다시 경제활동이 일부 제한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술집과 식당의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일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는 조치를 발표했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도 20만 명을 넘어섰다.

앨리 엔베스트의 린지 벨 수석 투자 전략가는 보고서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우려가 다시 수면위로 올라왔으며 (경제) 재개방이 뒤집히는 것이 가까웠다는 우려가 투자자들을 걱정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벨 전략가는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더 큰 불확실성이 나타나고 있지만, 의회의 부양안은 가까워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다만 벨 전략가는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하락이 조만간 혹은 이후에 매수세로 이어질 것으로 낙관한다"고 덧붙였다.

케이스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케니 폴카리 매니징 파트너는 로이터통신에 "시장은 일부 안정을 찾고 있다"면서 "다시 한번 투자자들과 트레이더들은 과도하게 하락한 종목을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주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의 사망 이후 미국 정치의 불확실성이 커진 점도 투자를 망설이게 하는 요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상원을 주도하는 공화당은 대선 전에 트럼프 대통령의 대법관 지명자를 인준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민주당은 대선에서 승리한 후보가 차기 대법관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하원 청문회에 나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미국 경제가 뚜렷이 개선됐다고 평가하면서도 앞으로 경제의 향방이 불확실하며 연준이 필요한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추가 부양책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별도로 공개 발언에 나선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의회가 재정 부양안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미국 경제가 더 장기의 느린 회복을 보일 위험에 처하거나 또 다른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배터리데이를 앞두고 테슬라의 주가는 5.60% 급락했다. 전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트위터를 통해 "배터리셀 공급업체들이 최대한의 속도를 낸다고 해도 우리가 조처를 하지 않으면 우리는 2022년 상당한 물량 부족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며 기대 낮추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새로운 기술을 적용한 제품의 생산을 확대하는 데 따른 극심한 어려움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생산을 확대하는 것은 몇 개의 프로토타입을 만드는 것보다 1000% 또는 1만% 어렵다"고 말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