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499 1132020092362967499 01 0101001 6.1.19-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4839000 1600804926000

[쿠키뉴스 여론조사] 국회 통신비 지원축소 결정, 국민 뜻 반영했나?

글자크기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급 29.2% vs 전국민 독감 예방주사 60.9%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4차 추가경정예산안 중 여야간 핵심쟁점이었던 전국민 통신비 지원을 알리는 한 통신사의 홍보물.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국회가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두고 협상하는 과정에서 통신비 지급대상을 줄이고 독감백신 무료접종 대상을 늘리기로 했다. 이 같은 결정은 국민들의 의사와도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데이터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4차 추경안 논의과정의 핵심쟁점인 ‘통신비 전국민 지원사업’과 ‘독감백신 무료접종 확대사업’에 대한 선호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 국민들의 선택은 ‘독감백신 무료접종’이었다. 응답자의 60.9%는 전국민을 대상으로 독감 예방주사를 보급하는 것을 통신비 2만원을 지급하는 것보다 선호했다. 반대로 통신비 지급이 더 필요하다고 본 이들은 23.2%, 답변을 보류한 이들(기타 및 모름)은 15.9%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독감 예방주사에 대한 선호가 높았다. 연령별로는 18~19세를 포함한 20대에서 가장 높은 67.2%(vs 통신비 21.3%)의 선호도를 보였고, 60대 이상이 66.3%(vs 20.4%)로 뒤를 이었다. 통신비 지급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은 연령은 30대(26.2% vs 57.9%)였다.

쿠키뉴스

제작=윤기만 디자이너

지역별로 통신비에 대한 선호가 가장 높은 곳은 호남권(31.1% vs 56.1%)이었다. 다음으로는 제주가 26.9%(vs 46.2%), 인천‧경기가 24.8%(vs 61.2%)로 나타났다. 독감주사에 대한 선호가 높은 곳은 충청권(68.0% vs 20.0%)이었으며, 부산‧울산‧경남이 65.9%(vs 22.1%)로 뒤를 이었다.

눈에 띄는 점이라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하는 응답자들의 통신비 지급사업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는 점이다. 실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답한 이들의 37.8%가 통신비 지급을 선택하며 여타 계층의 응답을 훌쩍 넘어섰다. 심지어 독감예방주사를 선택한 이들은 48.8%로 응답계층 중 제주지역 응답자(46.2%) 다음으로 적었다.

반면 국정수행을 두고 ‘잘 못한다’고 응답한 이들은 8.0%만이 통신비 지급에 대한 선호를 보였다. 독감주사를 선택한 이들은 74.1%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응답자의 정치성향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났다. 스스로를 진보층이라고 분류한 이들은 통신비 지원을 선택하는 비중이 30.7%(vs 독감 56.0%)로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스스로를 보수층이라고 답한 이들은 22.3%가 통신비 지급을, 65.2%가 독감 예방주사를 선택했다. 본인을 중도라고 생각하는 이들에게서는 18.8%가 통신비 지급을, 61.3%가 독감 예방주사를 선택해 통신비 지급에 대한 중요도를 가장 낮게 평가하는 모습도 보였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무선 99%, 유선 1%, 무작위 RDD추출)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응답률은 7.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밖에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데이터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oz@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