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479 0022020092362967479 04 04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4808000 1600823327000

스마트폰 준다는 男 따라갔다, 원격수업에 짓밟힌 13살 소녀

글자크기

코로나 비극, 빈곤층 아동들 학업 포기 속출

"봉쇄 후 아동 성착취물 유통은 오히려 증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기세가 여전한 필리핀에서 원격 수업이 빈곤층 아동들을 생각지 못한 곤경에 빠뜨렸다.

온라인 수업에 필요한 기자재와 통신비를 댈 여유가 없는 빈곤층 아동들이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구하려다가 나쁜 이들의 꾐에 빠져 범죄에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22일 일본 지지통신은 "13세 필리핀 소녀가 스마트폰을 손에 넣으려다 성추행 피해를 봤던 사실이 취재 결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

필리핀에서 13세 소녀가 스마트폰을 얻으려다가 성추행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했다. 필리핀의 가난한 가정에서 원격 수업에 필요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구하지 못해 비극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지통신이 22일 보도했다.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에서 자녀 3명과 사는 메리(47·가명)는 미장원을 운영하며 생계를 꾸리고 있었다. 큰 딸인 애나(13·가명)는 줄곧 학교에 가지 못했다.

필리핀에서는 당초 6월 학교가 문을 열 예정이었지만 개학 일정은 8월 하순으로, 그리고 다음 달 5일로 재연기됐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코로나 백신을 입수할 때까지 대면 수업은 없다"고 선언해버렸다. 결국 교육 현장에선 온라인 수업을 도입하게 됐다.

문제는 애나에겐 스마트폰도, 컴퓨터도 없었다는 점이다. 애나는 그동안 엄마에게 휴대폰을 사달라고 졸랐지만, 엄마는 딸에게 장사용 휴대폰을 빌려줄 뿐이었다. 집세도 밀릴 때가 많아 딸에게까지 휴대폰을 사줄 형편이 못 됐다. "다음에 사줄게, 기다려"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하지만 코로나 시대에 애나에게 스마트폰은 동경하던 것에서 필수품으로 바뀌어 버렸다. 폰이 없으면 온라인 수업을 들을 수가 없었기 때문이었다. 값싼 휴대폰이라도 구하려면 3000페소(약 7만원)가 필요했지만, 코로나 19로 엄마의 벌이는 쪼그라든 상태였다. 일하려고 해도 손님이 뚝 끊긴 탓에 하루에 50페소(1200원)밖에 못 버는 날도 있었다.

중앙일보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난 8월 안면 보호기구를 착용한 한 어린이가 스마트폰으로 온라인 수업을 듣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던 지난 7월, 애나는 한 남성(31)의 꾐에 빠졌다. 이 남성은 자기를 찾아오면 스마트폰을 주겠다고 약속해놓고 애나를 돌려보내지 않았다. 가족들은 발칵 뒤집혔다.

지지통신은 "애나는 그날 밤 귀가하지 않았고, 다음날 남자와 있던 곳에서 경찰에 의해 구출됐다"고 보도했다.

소녀는 "남자가 돌려보내지 않겠다고 위협해서 지시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는 말만 했다. 이 남성은 유괴 및 성폭행죄를 추궁받았다고 지지통신은 보도했다.

메리는 "딸이 저렇게 혼자 고민하고 있는지 몰랐다"면서 딸을 꾀어낸 남성에게 분노가 치민다고 털어놨다. 그동안 엄마 대신 여동생 둘을 잘 돌봐준 속 깊은 큰딸이 화를 입었다는 생각에 가슴이 미어졌다. 애나는 이 일이 있고 난 뒤 충격을 받아 은둔형 외톨이(히키코모리) 상태로 지낸다고 한다.

중앙일보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각지에서 원격 수업이 확산하고 있다.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필리핀의 아동 지원 단체에 따르면 필리핀에선 온라인 수업을 수강할 수 있는 스마트폰과 개인용컴퓨터(PC)를 마련하기 위해 포르노 영상물에 쓰일 나체 사진을 파는 아이도 있다고 한다.

인권단체인 국제정의단은 필리핀이 세계 최대 아동 성(性) 착취물의 원천 국가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에 따르면 2018년 한 해에만 필리핀 어린이들의 성 착취 사진 60만장이 거래됐다.

특히 코로나 19 확산으로 필리핀에 봉쇄조치가 시행되며 아동 성 착취 자료의 온라인 판매도 늘었다고 현지 아동단체는 주장했다. 수업에 인터넷을 이용해야 할 필리핀 아이들은 기회를 누리지도 못하는데 성 착취 자료는 온라인으로 버젓이 유통되는 실정이다.

중앙일보

필리핀 현지 아동인권 단체들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아동 성 착취 자료의 온라인 판매가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지통신은 "코로나로 일자리를 잃고 곤경에 처한 빈곤층 자녀들을 힘들게 하는 것은 온라인 수업"이라면서 "원격 수업 도입이 필리핀에서 아이들을 궁지로 몰아넣고 있다"고 지적했다.

필리핀에선 코로나로 가정·교육 현장에 혼란이 빚어지며 아예 학업을 포기하는 사태까지 속출했다. 필리핀에선 수업을 받는 모든 아동·학생은 의무적으로 등록해야 한다. 그런데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수업만 몇 달째 이뤄지다 보니 일부에선 아예 학업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나오고 있다.

필리핀 정부는 개학을 내달 5일로 재연기했지만 지난 21일 현재 등록 아동·학생 수는 지난해보다 320만명이나 적다. 지지통신은 "코로나로 올해 공부를 포기한 아동은 전체의 12%"라고 덧붙였다.

필리핀(인구 1억명·세계 13위)에서 22일 현재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29만명, 사망자는 5000여명에 달한다.

중앙일보

지난 8월 필리핀 마닐라의 한 학교에서 선생님이 원격 수업과 관련한 자료 준비를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