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424 0092020092362967424 06 06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4800000 1600804816000 related

[리뷰]장혁이 있어 검술 액션이 있었다…'검객'

글자크기

리얼 추격 액션, 23일 개봉

뉴시스

[서울=뉴시스] 영화 '검객' 스틸.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검은 그저 찌르고 베는 거요."

'검객'은 배우 장혁이 검술 액션에 온 힘을 쏟아부은 영화다. 자신의 딸을 납치한 무리를 쫓는 복수극은 단순하고 흔한 플롯이지만 조선 최고 검객으로 돌아온 장혁의 액션 연기는 짜릿한 쾌감을 선사한다.

영화 '검객'은 광해군 폐위 후, 세상을 등진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장혁)이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다시 칼을 들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명과 청의 대립으로 혼돈에 빠진 조선을 배경으로 청나라 황족 '구루타이'(조 타슬림)와 그의 검객 무리는 태율의 딸 '태옥'(김현수)을 납치하면서 '태율'의 거침없는 추격이 시작된다.

이야기와 등장인물은 낯설지 않다. 자신의 소중한 것을 건드린 자들을 향해 자비 없이 응징하는 '테이큰' '존 윅'이 떠오른다.

주인공인 태율은 검을 다시 들고 악당들을 추격하는데 결말은 예상을 한치도 벗어나지 않는다. 구루타이는 악당의 전형이며 청과 명의 대립으로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하지만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영화 '검객' 스틸. (사진=오퍼스픽쳐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신 추격 액션이라는 장르적 특성에 집중한다. 러닝타임 내내 당대 최고 검객들의 쫓고 쫓기는 추격과 대결이 이어지며 긴장감을 유발한다.

특히 캐릭터의 성격과 특성이 반영된 검투 스타일부터 각기 다른 무기와 아이템으로 다채로운 재미를 더한다.

조선 최고의 검객 '태율'의 깨어난 액션 본능은 누구보다 빠른 속도로 상대를 제압하는 동물적인 감각과 더불어 독보적인 스피드의 검술로 표현된다.

장혁은 고난도 검투 액션을 위해 사전 준비 과정부터 직접 무술팀과 전체적인 콘셉트를 고민하는 것은 물론 캐릭터에 맞는 독창적인 변칙 검술을 디자인해 새로운 스타일의 볼거리를 예고한다.

악당 '구루타이'는 파워풀한 검술이 돋보이고,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조선 정통 검술은 이와 대비된다.

2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