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418 0782020092362967418 03 0304001 6.1.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804800000 1600804815000

커지는 초소형 전기차 시장…배터리 안전성 도마 위로

글자크기

취약한 안전성에 배터리 충격 위험↑…배터리 안정성 확보방안 마련 움직임

이투데이

(출처=)


최근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급성장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취약한 안전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특히 폭발 위험이 있는 배터리를 탑재한 만큼, 사고 시 충격을 최소화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2일 배터리와 전기차 업계 등에 따르면 도로교통공단은 최근 초소형 전기차 관련 동향을 분석하고 배터리 안정성 확보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리튬이온 배터리의 화재와 폭발에 관한 선행 연구를 바탕으로 화재 시나리오와 메커니즘을 분석하고, 차량 충돌에 따른 배터리 충격량과 충격 시 화재에 따른 배터리 안정성 향상을 위한 선행연구를 분석하는 것이 목적이다.

여기에 충돌에 따른 영향까지 분석해 궁극적으로 초소형전기차 배터리의 안정성 확보 방안 수립할 계획이다.

최근 초소형 전기차 시장이 커지면서 사고 시 배터리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방안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움직임이다.

공단 관계자는 "모빌리티 산업의 성장에 따라 실용성을 강조한 초소형 전기차의 개발과 보급이 확대해 사고 발생 시 운전자의 안전뿐 아니라 배터리 화재ㆍ폭발에 의한 2차 사고 위험이 있다"며 "이를 위한 안정성 확보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투데이
한국스마트이모빌리티협회에 따르면 2017년 768대였던 초소형 전기차 판매량은 2018년 1917대, 2019년 2764대 등 매년 증가해왔다. 올해 7월까지는 누적 1116대가 팔렸다.

올해도 중소형 자동차 업체들을 중심으로 신차 출시가 줄을 잇고 있다. 8월 디피코가 포트로를 내놓았고, 이달에는 쎄미시스코와 KST일렉트릭이 각각 EV Z와 마이브를 출시했다.

이들 초소형 전기차는 1000만 원 안팎의 저렴한 실구매가로 가성비를 따지는 전기차 구매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다만 충돌 사고 등 상황에서 안전성은 상대적으로 취약한 실정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최근 실시한 신차안전도 평가에서 초소형전기차들은 100점 만점에 40점 수준의 점수를 받았다.

이에 더해 전기차 특성상 사고로 배터리에 충격이 가면서 폭발이 발생하는 2차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

전기차에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불이 날 경우 방출되는 에너지도 높다. 화재 시 소화기 등 일반 도구로는 배터리가 다 탈 때까지 불을 끄지 못하는 것도 위험요소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를 떠올리면 된다"며 "외부적인 요인으로라도 충격을 받게 되면 배터리는 하나의 폭발물이 된다"고 설명했다.

ESS 화재는 2017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총 28건 발생했다. 당시 조사 결과 △배터리 보호 시스템 미흡 △운영환경 관리 미흡 △설치 부주의 △통합제어ㆍ보호 체계 미흡 등에 더해 배터리 내부 결함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이투데이/김벼리 기자(kimstar121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