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302 0562020092362967302 03 03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98320000 1600798944000

한국수자원공사, 서울대학교와 도시 물순환 공동연구 나서

글자크기

22일, 도시 물순환 기술개발과 공동연구 협력 업무협약 체결

도시 물순환 관리방안 및 스마트 워터시티 등 대안 마련 협력

세계일보

한국수자원공사와 서울대학교 업무협약식 기념촬영(가운데 왼쪽 채효석 한국수자원공사 K-water연구원장, 오른쪽 김재영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장.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서울대학교와 함께 22일 오후, 서울시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도시 물순환 분야 상호 협력과 공동연구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도시 물문제 및 물순환도시 관련기술과 정보 교류 활성화와 연구개발 거점 구축 협력, △스마트워터시티 등 도시 물순환 관련 공동연구, △관련 개발사업현장 실증연구 및 국제협력 연구 등이다.

도시 물순환이란 빗물 등 도시로 유입된 물이 토양으로 스며들어 증발하거나 지하수 등으로 유입되는 순환과정을 말한다. 현대 도시는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등의 재료로 인해 자연적인 순환과정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따라서 도시의 수량과 수질 및 수생태계를 균형적으로 관리하고 가뭄과 홍수 등 재해를 예방하는 도시 물순환의 효율적인 관리가 더욱 요구되고 있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도시 물순환 전 과정의 문제점을 파악해 안전한 물관리체계를 구축하는데 공동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세계일보

업무협약 체결 전 채효석 한국수자원공사 K-water연구원장(현수막 앞 오른쪽)이 참석자들에게 협약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특히, 취수원부터 각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전 과정을 과학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수질 안전과 물공급의 효율성을 극대화한 ’스마트 워터시티‘와 같은 실질적인 도시 물순환 관리방안의 연구에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도시 물문제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융합적 연구 기반을 마련하고, 도시 물순환 분야의 실증화 및 사업화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채효석 한국수자원공사 K-water연구원장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돌발적이고 집중적인 강우 양상과 이에 따른 도심 홍수 등은 도시 물순환 분야 연구의 중요성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라며, “효율적인 도시 물순환 관리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와 협력하여 연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차수 선임기자 chas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