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297 0252020092362967297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98757000 1600812036000

천안함 폭침을 ‘개그’라 했던 조성대… 청문회선 “北소행 맞다” 유족에 사과

글자크기

與편향 논란 선관위원 후보자 “공무원·교사 정당가입 허용해야”

조선일보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22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장관급) 후보자가 22일 과거 천안함 폭침 사건과 관련해 “개그”라며 소셜미디어에 북한 소행을 부정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해 “저의 발언이 유족들의 마음에 상처가 됐다면 심히 유감으로 생각하고 사과하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천안한 폭침을 누가 저질렀는가’라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 대해 “정부 공식 조사 결과가 ‘북한 소행’이다. 정부 의견을 수용한다”고 했다.

한신대 교수로 참여연대에서 활동한 조 후보자는 민주당이 추천했다. 그는 과거 현 여권을 지지·옹호하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다수 올려 야당에서 공정성 시비를 제기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에선 야당 의원 질의에 “말씀을 새겨듣겠다” “선관위원이 되면 공정하게 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하며 자세를 낮췄다.

조 후보자는 작년 9월 ‘조국 전 법무장관 사태’ 당시 신문 기고에서 “하나의 위선이 또 다른 위선을 공격하는 이 사태가 몹시 언짢다”고 했다. 페이스북에는 “드루킹은 악의로 접근한 선거 브로커”라며 김 지사를 감싸는 듯한 글도 올렸다. 그러나 이날 인사청문회에선 “'조국 사태'가 우리 사회에 보여준 모습은 부의 대물림이었다.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또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피해자라고 생각하느냐”는 질의에는 “피해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은 “조 전 장관, 김 지사는 재판 중인데 바람직하지 않다고 할 수 있느냐”고 따졌다. 여당 의원들은 조 후보자가 이날 과거 발언 등에 대해 사과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자 “왜 과거 소신까지 잘못됐다고 답변하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공무원·교사의 정당 가입 허용 문제 등 공무원·교사의 제한적 정치 활동은 허용해야 한다는 게 개인 생각”이라고 했다. 그는 “선관위도 이런 내용을 검토하는 것으로 안다. 논의가 된다면 저는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는 민주당 이해식 의원이 “딸의 이중 국적 문제가 해결이 안 됐다. 국적법을 위반하는 상황”이라고 한 데 대해선 “인사청문회 이틀 전에 이를 알게 됐다. 해결하겠다”고 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