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127 0682020092362967127 08 08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97600000 1600801540000

고려대 박길홍 교수팀 “천연 고사리서 코로나 치료 성분 발견”

글자크기

동아일보
고려대 의대 생화학분자생물학교실 박길홍 교수(사진)팀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지에이치팜과 산학연 공동연구로 천연 고사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성성분을 발견했다고 22일 밝혔다.

박 교수팀은 고사리 뿌리줄기 추출액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식 억제 성분을 확인했다. 해당 성분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 효과를 입증하기 위해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로 원숭이 신장세포를 감염시킨 뒤 고사리 추출물을 투여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관찰했다. 실험 결과 사스코로나바이러스-2에 감염된 세포에서 바이러스의 증식을 억제시키고 세포도 생존시켰다. 또 연구팀은 고사리 추출물이 인체에 암과 감염병을 일으키는 레트로바이러스의 DNA 복제효소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고사리 추출물의 인플루엔자 A형 감염 예방 및 치료 효과는 이미 보고된 바 있다. 따라서 고사리 추출물은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이므로 미래에 출현할 독성과 전염력이 강해진 변종 코로나19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 가능성이 있다.

박 교수는 “고사리 추출물이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비롯해 네거티브-센스 ssRNA 바이러스, 레트로바이러스의 증식 등 각종 유해한 바이러스를 모두 억제한다”면서 “이에 인플루엔자, 인플루엔자 A형(H1N1), B형, C형 및 E형 간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등 오랜 기간 인류의 건강을 위협한 여러 바이러스 감염질환 예방과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 항바이러스 제제의 출현을 기다리고 있으나 아직 개발되지 못했다.

박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RNA 바이러스는 변이가 활발해 예방과 치료용 항체의 임상효과가 단기간에 감소하기 때문에 미래의 변종도 치료할 수 있는 예방 및 치료용 항체 개발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연구성과가 앞으로 지속적인 출현이 예상되는 변종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적인 예방 및 치료제 개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