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6653 0512020092362966653 01 0103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90111000 1600790117000

김종인, 안철수가 경제3법 비판하자 "그 사람, 자유시장경제 몰라"

글자크기

"자유시장경제, 아무것도 안 하고 내버려두면 제대로 안 움직여"

"국민의당과 연대, 당위성 없어…4차 추경안 처리는 다행"

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배추 경매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당과의 연대에 대해 22일 "우리가 꼭 국민의당과 정책 연대를 이어나갈 당위성을 갖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11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경매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정경제3법(경제3법)에 반대한 것을 비판하며 이렇게 밝혔다.

경제3법은 정부·여당이 이사회 규제를 통해 기업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공정경제를 달성한다는 취지로 추진하는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이다.

김 위원장은 경제3법의 필요성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안 대표는 기업들이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게 자유시장경제를 실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경제3법에 반대 의견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그 사람은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이라는 것을 정확히 인식을 못하는 것 같다"며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것도 안 하고 내버려두면 제대로 움직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당과의 연대에 대해서 "그 사람들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거고,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것"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날 국회가 당초 계획대로 4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처리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은 "처음에 시작할 때 여러 가지 이견들도 노출되고 그랬는데 합의를 잘 봐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황교안 전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재판'에 출석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서 정치적으로 일어난 사건을 갖고 법원까지 갔다는 것 자체가 정치 측면에서 불행한 일"이라고 했다.

이날 김 위원장의 가락시장 방문은 지난 8월14일에 이은 두 번째 방문이다. 첫 방문 당시 상인들은 "경매 현장에 와야 실상을 알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의 방문 시간을 지적한 바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8월 방문에서 시간상의 이유로 경매 현장을 제대로 둘러보지 못한 김 위원장은 경매가 시작되는 오후 11시쯤을 골라 이날 시장을 다시 찾았다.
kays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