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6537 0092020092362966537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88073000 1600788096000

김종인 "안철수, 시장경제 정확히 인식 못해…황교안 재판 불행"

글자크기

공정경제 3법 반대 의사 밝힌 안철수에 혹평

"자유시장경제 내버려 둔다고 되는 것 아냐"

"황교안·나경원 재판, 정치 측면서 불행한 일"

4차 추경 통과엔 "합의 잘 봐서 다행스러워"

가락시장 방문해 배춧값 확인하고 상인 격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청과시장 배추 경매 현장을 참관하고 있다. 2020.09.22.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정경제 3법'(공정거래법·상법·금융그룹감독법)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표한 것에 대해 "그 사람은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인식하지 못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11시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위치한 가락시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시장경제라고 해서 아무 것도 안하고 그냥 내버려두면 자유시장경제가 제대로 움직이지를 않는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국민의당과 정책 연대를 이어나가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우리가 꼭 국민의당과 정책 연대를 이어나갈 당위성을 갖고 있지 않다"며 "그 사람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것이고 우리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전날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지난해 4월 국회에서 벌어진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을 받은 것에 대해서는 "재판의 진행과정을 지켜봐야지 미리 예단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답을 피했다.

다만 황 대표와 나 전 원내대표와 같은 입장이냐는 질문에는 "개인적으로 국회에서 정치적으로 일어난 사건을 가지고 법원까지 갔다는 것 자체가 정치 측면에선 불행한 일이라고 본다"고 개탄했다.

한편 22일 본회의에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여야 합의로 통과된 것에 대해서는 "추경안이 처음에 시작할 때 이견들도 노출되고 그랬는데 합의를 잘 봐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청과시장 배추 경매 현장을 참관하고 있다. 2020.09.22.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김선동 사무총장, 송언석 비대위원 등과 함께 가락시장을 방문하고 배추 경매 현장을 지켜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배추 경매 상인이 "올해처럼 기상 이변이나 천재지변일 때나 배춧값이 비싸지 비싼 적이 별로 없다"고 말하자 "재배 농가한테는 그것(배춧값이 비싼 것)이 이로운건가"라고 묻기도 했다.

상인은 "재배 농가가 10가구가 있다면 5~7가구는 밭에서 버린 경우가 많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현장을 둘러본 소감에 대해 "지난번 홍수가 많이 왔을 때 왔다갔는데 그때는 야채 값이 많이 올랐다"며 "지금 와서 보니까 비교적 가격이 안정된 상황에 있다고 한다. 홍수를 맞이해 우려했던 것보단 크게 비싸지지 않은 것 같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