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6536 0022020092362966536 04 0401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88025000 1600808401000

[사진] 녹아내리던 빙하, 이젠 무너져내린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녹아내리던 빙하, 이젠 무너져내린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2일 그린란드 러셀 빙하의 모습. 태고의 빙하에서 얼음덩어리들이 무너졌고, 빙하가 녹은 물이 흐르고 있다. 세계 최대의 섬 그린란드의 빙하는 20년 전보다 7배나 빠른 속도로 녹고 있다. 그린란드의 빙하가 녹으면 전 세계 해수면이 상승해 홍수·침수 등의 재앙으로 이어진다. 그린란드를 덮은 얼음이 전부 사라지면 해수면은 6m가량 오른다.

그린란드=김인숙 통신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