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6505 0022020092362966505 01 0101001 6.1.21-RELEASE 2 중앙일보 56665758 false true false false 1600787585000 1600808378000

야권 “서욱 국방장관 발언 더 충격…취임 직후부터 실세 심기관리 하나”

글자크기

전날 추미애에게 “많이 불편하죠?”

군 내부서도 “장관 발언 부적절”

중앙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1일 국회에 출석해 서욱 국방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야당 의원을 지칭하며 “죄 없는 사람 여럿 잡았을 것”이라고 설화를 일으킨 것과 관련해 야권에선 “서욱 국방부 장관이 더 충격”이란 반응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 장관이 취임 직후부터 권력 실세의 심기 관리에 나섰다”는 게 야당의 시각이다.

추 장관은 전날(21일) 국회 법제사법위에서 정회가 선포된 직후 “어이가 없다. 저 사람(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많이 불편하죠?”라고 물은 게 발단이었다. 야당에선 추 장관 아들 건으로 국방부가 ‘추방부’이란 조롱을 받을 정도인데 서 장관이 오히려 추 장관을 걱정했다고 본 것이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2일 논평에서 “서욱 장관은 추미애 장관 심기 보좌역이냐”고 따졌다. 이어 “서 장관이 권력의 눈치를 살피느라 본연의 임무를 등한시했다. 일말의 군인정신이라도 남아 있다면 본인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하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방부는 이번 추 장관 아들 특혜 논란의 당사자다. 사실관계를 확인할 자료조차 모두 폐기하고 부실관리해 은폐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를 국민께 사과해도 모자랄 판에 국회에서까지 추 장관 심기만 걱정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군 내부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야전부대 지휘관 출신의 한 군 관계자는 “국방부가 추 장관 변호하느라 얼마나 고생했나. 그 피해는 야전이 고스란히 받고 있다”며 “해서는 안 될 말이라 생각한다. 예의상 하는 말이었다 하더라도 표현을 달리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권익위에서 국방 담당 조사관을 지낸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예비역 해군 소령)은 “엊그제까지 군복을 입던 현역이었는데, 그런 정치적인 모습을 보인 것은 정말 안타깝다”며 “60만 장병이나 예비역들 입장에서 자존감을 끌어내리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