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5419 1112020092262965419 02 0201001 6.1.19-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0779590000 1600779592000

"나경원·윤석열 운명의 시간" 정청래 직격한 김근식 "의원님 갈길이나 따박따박"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의 ‘자녀 입시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선 것을 두고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의원님 갈길이나 따박따박 가세요”라고 대립각을 세웠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교수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청래 의원님. 아니~죠. 조국 운명의 시간이 째깍째깍 오고, 윤석열 총장은 남은 임기까지 따박따박 갑니다”라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조국이 하는 거라고는 본인과 가족 관련 오보 기사에 대해 일일이 따박따박 고소하는 겁니다”라면서 “전직 고위공직자로서 참 뒤끝 작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교수는 이어 “인턴증명서 위조와 표창장 위조 사건 등 입시비리와 유재수 감찰무마에 대한 재판부의 판결 시간이 째깍째깍 오고 있습니다”라고 쓴 뒤 “남들 고소하기 전에 본인이 파렴치범으로 유죄 판결 받는 운명의 시간이나 대비하세요”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아울러 김 교수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비록 손발이 잘렸지만 남은 임기까지 흔들림 없이 자리를 지키고 역할에 충실할 겁니다”라고 강조한 뒤 “권력의 눈치 안보고 권력에 주눅들지 않고 따박따박 할일을 하면 됩니다”라고 응원의 목소리를 키웠다.

김 교수는 또한 “장모 사건은 이미 불구속 기소되었고요. 더 엄정하게 남은 의혹도 진실을 가려야지요. 따박따박 하면 됩니다”라면서 “나경원 대표 아들 문제는 전혀 문제없고 자신있기 때문에 검찰이 얼른 신속하게 수사결과 내놓기를 나 대표 스스로 강력히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라고 썼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경원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정 의원은 “인생지사 새옹지마. 오르막이 있으면 내리막이 있고 내리막이 오르막이 되기도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조국은 따바따박 고소고발전으로 차곡차곡 승점을 쌓아가고 있고 나경원, 윤석열은 째깍째깍 운명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는 느낌적인 느낌”이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이어 “수사에 성역은 없다”고 강조한 뒤 “전직 대통령도 감옥가는 세상 누군들 수사를 피할수 있으리오”라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정 의원은 “윤석열이든 장모든 나경원이든 조국 때처럼 압수수색부터 합시다”라고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강조했다.

앞서 나 전 의원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이병석 부장검사)는 지난 18일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안 소장은 조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검찰이 7번이나 고발인 조사를 하면서도 피고발인인 나 전 의원 조사는 한 번도 하지 않았다”며 “담당 검사가 5차례 바뀌는 동안 사건은 전혀 진전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문화체육관광부 감사 보고서 등을 통해 나 전 의원 관련 의혹들이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며 “검찰은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내라”고 촉구했다.

민생경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단체는 지난해 9월부터 10여차례에 걸쳐 나 전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자녀 입시비리, 흥신학원 사학비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전 의원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