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4236 0722020092262964236 02 0201001 6.1.21-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0773840000 1600778663000

추 장관 아들 집·사무실 압수수색…검찰 수사 상황은

글자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 씨에 대한 수사가 아직 진행 중입니다. 검찰이 어제(21일) 서씨의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으로 짧게 가 보겠습니다.

박지영 기자가 나가 있는데요. 고발장이 제출된 지 8개월 만에 추 장관 아들의 집을 압수수색한 건데요. 어떤 걸 확인하기 위해서입니까?

[기자]

검찰에서 했던 진술을 확인하기 위한 걸로 보입니다.

어젯밤 11시쯤 전북 전주에 있는 서씨의 집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졌습니다.

서씨가 동행한 상태에서였습니다.

사흘 전에는 추 장관의 전 보좌관의 집과 당시 지원 장교로 일했던 김모 대위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서씨의 3차 휴가와 관련해서 사전승인이 있었는지 여부를 검토 중에 있습니다.

군 관계자들이 "사전승인이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했기 때문인데요.

이번 압수수색은 해당 진술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를 확보하기 위한 걸로 보입니다.

[앵커]

검찰이 김모 대위와 전직 보좌관의 휴대전화도 조사하고 있는데요. 특별한 내용이 나왔습니까?

[기자]

일단 휴대전화를 포렌식 중입니다.

두 사람 사이에 오간 통화와 문자 기록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아직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에 대해서는 취재 중에 있습니다.

검찰은 알려진 세 차례의 통화 외에도 두 사람 사이에 통화가 더 오갔는지, 또 제3자가 개입된 정황은 없는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저희가 수사가 막바지다, 이렇게 전해드렸는데요. 그러면 수사 결과가 더 늦게 나올 수 있는 겁니까?

[기자]

일단 서씨의 휴가 연장에 관여한 주요 참고인들은 거의 다 소환조사를 받은 상태입니다.

국방부 민원실과 또 보좌관 통화 내역도 확보된 걸로 보입니다.

앞으로는 이 통화 내용을 확인하고 이를 진술 등과 대조하는 작업만 남은 상황입니다.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지는 않습니다.

[앵커]

한 가지 더요. 지금 통역병 청탁 의혹도 남아있는 상태인데요. 이 수사는 어떻게 돼 갑니까?

[기자]

휴가 연장과 관련한 수사가 끝난 후에야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통역병 청탁 의혹과 관련해서는 지난 9일 한 시민단체가 추미애 장관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아직 청탁 문의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당시 국방부 장관실 군사보좌관도 조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처음 고발된 의혹과 관련한 수사가 마무리되면 남은 의혹에 대한 수사도 이어갈 것이라고 취재진에게 밝혔습니다.

[앵커]

박지영 기자였습니다.

박지영 기자 , 전건구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