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2112 0092020092262962112 04 0402001 6.1.2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5397000 1600765410000

인텔·AMD, 화웨이에 반도체 수출 승인 받아(종합)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국 반도체기업 인텔이 중국 화웨이에 일부 제품을 수출할 수 있는 허가를 미국 정부로부터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중국 정취안바오(證券報) 등에 따르면 이날 인텔은 미 정부로부터 화웨이와 거래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인텔이 화웨이에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인텔 측은 화웨이의 노트북 사업과 관련해 공급체인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미국 반도체 기업 AMD가 역시 자국 정부로부터 '반도체 수출 제한 리스트'에 있는 일부 회사에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포레스트 노로드 AMD 수석 부사장은 지난 15일 글로벌 투자은행(IB) 도이치뱅크가 개최한 '버추얼 테크놀로지 브로커 콘퍼런스'에서 "미국의 (수출 규제) 규정을 100%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회사는 ‘제재 리스트’와 고객을 관리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중국 언론들은 AMD가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할수 있는 라이선스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전면적인 반도체 제재가 지난 15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모든 기업이 미국 기술이 사용된 반도체를 화웨이에 납품할 수 없게 됐다.

향후 스마트폰을 비롯해 이동통신 기지국, 서버, 컴퓨터, TV 등 화웨이가 다양한 제품을 만드는 데 필요한 반도체 부품 수급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이 미 상무부에 수출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업체인 대만 TSMC와 중국 최대 파운드리) SMIC(중신궈지·中芯國際)도 화웨이에 반도체 공급을 계속하게 해달라는 신청서를 미 상무부에 제출했다. SMIC는 화웨이 다음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지목하는 제재 대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