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1673 0092020092262961673 01 0101001 6.1.21-RELEASE 9 뉴시스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4433000 1600764451000

안철수 "김종인 고생했지만…이대로 선거 나가면 질 것"

글자크기

서울시장 출마론에 "생각해본 적도, 고려하지도 않아"

"김종인, 개혁 성공 위해선 구성원이 바뀌어야 할 것"

국민의힘 미래포럼 참석…"서로 접점 찾아가는 시작"

"정부, 재정관리 역량 부족…진단 조작 확률은 낮아"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1.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지금 야권이 이대로 선거에 나가면 저는 질 거라 본다. 다음 대선뿐만 아니라 내년 서울 재보궐도 굉장히 어렵다"고 추측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후 MBN '뉴스와이드'에 출연해 "김종인 위원장이 그렇게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로 민심이 움직이는 지표가 보이지 않았다"며 "가장 야권이 해야 할 일은 혁신 경쟁"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출마론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도 없고, 고려하지도 않고 있다"고 단언했다.

김 위원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엔 "큰 흐름들을 굉장히 잘 파악하시고 무엇이 필요하다는 것을 잘 아신다"며 "야권 개혁이 성공하기 위해선 본인의 선택이나 행동도 있겠지만 구성원들의 동의, 구성원이 바뀌어야 성공할 것"이라고 답했다.

오는 23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주최로 열리는 '미래혁신포럼' 강연에 대해선 "아마 생각이 똑같진 않을거다. 그게 정부 견제 입장에서 보면 서로 접점을 찾아가는 시작이 아닌가"라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에 대해선 "(정부가) 재정을 굉장히 효율적으로 쓰면서 관리해야 하는데 이런 관리 역량들이 굉장히 부족하다"며 "(진단숫자 조작론에 대해) 조작할 확률은 굉장히 낮다고 본다. 지금 정부의 관리역량으로 그렇게까지 할 거라 생각하진 않는다"고 평가절하했다.

정치적 정체성을 묻는 질문엔 "예전에 보수정권일 때 야당이었지 않나. 제가 서있는 위치는 똑같은데 (사람들이) 저를 진보라 평가한다"며 "지금처럼 진보 정권에 반대하다 보니 (이제는) 보수라 평가하는 것이다. 지향점은 일관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