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9702 0522020092262959702 03 0310001 6.1.2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0904000 1600760977000

[배터리데이] 테슬라 CEO "LG화학 배터리 늘리겠다"…업계 '술렁'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두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LG화학을 비롯한 기존 배터리 파트너사들로부터 "배터리 구매를 늘릴 것"이라고 밝히며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배터리데이에서 자체 배터리 생산이나 신기술 발표와 같은 획기적인 내용이 있을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상황에서 기존 파트너사의 배터리 구매를 늘린다는 CEO의 발언은 결과적으로 '별것없는' 배터리데이를 예고한 것 아니냐는 이유에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의 이번 배터리데이는 행사 발표 내용을 '비공개'로 일관하면서 배터리 원가 절감, 자체 배터리 생산, 배터리 신기술 발표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제기돼 왔다. 테슬라가 배터리 내제화를 통해 주도권을 쥘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머스크 CEO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파나소닉과 LG화학, CATL 등 배터리 파트너사들로부터 배터리 셀 구매를 늘릴 생각"이라며 "셀 공급업체가 최대 속도를 내고 있음에도 2022년까지 (배터리가) 상당히 부족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번에 우리가 발표하는 내용이 2022년까지 대규모 생산 달성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오는 22일 오후 1시30분(현지시간) 주주총회와 배터리데이를 안내하는 테슬라 홈페이지 [사진=테슬라 홈페이지] 2020.09.22 yunyu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머스크의 발언과 관련, 배터리행사가 당초 만큼의 영향력을 행사하진 않을 것이라는 입장으로 선회하고 있다. 실제 머스크의 트윗 이후 테슬라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시간외 거래에서 5% 이상 하락한 423.01달러로 마감했다. LG화학과 삼성SDI 주식이 상승세로 돌아선 것과 대조된다.

우선 100% 배터리 자체 개발 기술을 이루진 못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배터리업계 한 관계자는 "혁신 기술이 발표되더라도 배터리 가격, 생산속도, 대량 양산 설비 등을 갖춰야 배터리 출시가 가능한 것"이라면서 "적어도 테슬라가 자체 양산 시스템을 구축하는 시점이 2022년 이후로 예상할 수 있는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현재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중이라 수요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현존하는 기술에 대한 의존을 유지할 수밖에 없을 것이며 당분간 국내 배터리업계의 수주에 큰 영향이 없다고 기대할 수 있다.

'혁신 기술을 발표할 것'이란 기대에 대해서도 일부에서는 회의적인 반응이 나왔다. 가장 현실성있는 시나리오는 테슬라가 CATL과의 협업을 통해 배터리 단가를 낮추는 내용을 발표하지 않겠냐는 것이다.

배터리업계 다른 관계자는 "모든 배터리업체들이 주행거리, 배터리 가격 절감 두 가지 방향으로 가고 있고 테슬라의 개발 방향도 동일한 것"이라며 "테슬라가 기술을 개발해도 양산의 문제, 기술개발 포인트를 발표한다고 해도 다른 완성차 업체도 배터리업체와 협력해서 그 기술 목표에 맞춰서 가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테슬라 '모델3'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7.07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가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살펴봐도 '기술혁신'로 성장한 업체가 아니였다는 설명이다. 테슬라가 사용하는 원통형은 신기술이 아니라 단가는 낮지만 기술적 불안정성이 높아 전기차에 사용하지 않던 것이라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가 처음에는 저렴한 원통형 전지 7000개를 넣어 1억원짜리 전기차를 만든 것"이라며 "부자들의 세컨드카로 유명세를 타며 판매가 늘고 일본 파나소닉과 손을 잡고 대량 생산을 통해 원가를 단가를 낮춰간 것이다. 그 역사를 기술혁신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해석을 경계하는 시선도 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머스크의 트윗이 '셀프 디스'는 아닐 것"이라며 "테슬라와 제휴하고 있는 CATL이 최근 화재가 많이 발생해 주춤하지만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NCM(니켈·코발트·망간) 811 배터리와 주력으로 삼는 LFP(리튬인산철)배터리도 있다"고 언급했다.

미국 현지시간 22일 오후 1시30분(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30분)에 예정된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행사에 시선이 모아진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