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9287 1112020092262959287 02 0201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0164000 1600760703000

50대男 휘발유통 들고 4시간째 양화대교 고공농성···경찰과 대치 중

글자크기

신고 받고 경찰·소방당국 12시30분 출동

오후 4시20분 기준 2개 차선 통제 중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2일 낮 한 50대 남성이 서울 영등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경찰과 대치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영등포소방서는 이날 오후 12시 32분께 ‘양화대교의 아치 형태 시설물에 남성 A씨가 올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차량 약 18대, 소방관 약 27명을 현장에 출동시켰다. A씨는 50대로 추정된다.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영등포구에서 마포구로 향하는 양화대교 차선 2개를 통제하고 에어매트를 설치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오후 4시 20분 기준 A씨는 여전히 경찰과 대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휘발유가 든 통과 라이터를 소지하고 아치 위에 올라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과거 한 경찰서에 제기한 절도사건 관련 민원이 해결되지 않아 불만을 품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영기자 young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