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9249 1102020092262959249 08 0805001 6.1.20-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60254000 1600760280000

표준연, 국내 기업에 불화수소 품질 검증 서비스 지원… “日 수출규제 대응”

글자크기
반도체 공정 필수 소재 ‘고순도 불화수소’ 국산화 목표

조선비즈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연구팀이 국산 불화수소의 품질을 평가하는 모습./표준연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고순도 불화수소의 국산화를 위해 국내 생산업체들에 순도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2일 밝혔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웨이퍼(기판)을 깎아 필요한 집적회로칩을 만드는 데 필요한 소재다. 칩의 제조 수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의 순도를 넘는 고순도 불화수소가 필요하다. 현재 쇼와덴코·모리타·스텔라 케미파 등 일본 업체가 세계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정부는 작년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고순도 불화수소의 국산화를 시도하고 있지만, 국내 생산 불화수소의 순도를 분석할 수 있는 기술이 표준화되지 못해 생산품의 품질 검증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표준연은 작년 8월부터 15억원의 예산을 들여 관련 인프라를 구축한 끝에 본격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실린더에 들어있는 액체 불화수소를 기체로 바꾼 후 질량분석기로 금속 성분 등 불순물을 분석해 순도를 측정한다. 이를 통해 기업들은 자사 생산품의 품질을 파악하고 개선할 수 있게 됐다.

표준연은 내년 상반기까지 표준 시험절차를 마련하고, 향후 불화수소 외 20여종의 다양한 반도체용 가스 소재에 대한 품질평가 기술도 확보할 계획이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