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8498 0372020092262958498 06 06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59098000 1600759102000 related

[POP이슈]줄리안, 추미애 장관 딸 식당 단골→홍보대사 특혜의혹에 분노 "어이가 없다"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줄리안/사진=헤럴드POP DB



벨기에 출신 방송인 줄리안 퀸타르트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딸과 인연으로 법무부 홍보대사가 됐다는 의혹에 전면부인 했다.

지난 21일 줄리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이가 없어서 대응 해야하나 고민을 했는데, 결론 요지부터 말하자면 '법무부 홍보대사 한 사실이 없다', '사회통합프로그램 멘토단은 박상기 장관님 때 이미 시범운영이 시작되었고 그때부터 이미 활동하고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줄리안은 "2019년 박상기 장관님 당시 KIIP 시범 멘토단으로 10여명 중에 한 명으로 활동을 했다. 멘토단 시범이 잘 돼서 추미애 장관님 전부터 공식 멘토단이 출범하게 됐다. 35여명 중 한명일 뿐이고 비정상회담 출연했던 몇명도 함께 멘토단으로 위촉됐다"며 2019년 멘토로 활약했던 유튜브 영상 캡처본을 함께 공개했다.

또한 "경리단에 3년 넘게 살았다. 그 당시 경리단에 단골가게들이 많았다. 미용실은 경리단에 있고 건너편 건물 1층에 미트볼리즘이란 식당이 생겼었다"며 "집 밑에 미트볼 가게가 생겨 너무 반갑고 먹어보니까 맛있고 가깝고 사람이 너무 많지 않아 자주 갔다. 가게로 전화해서 '자리 있나요?'하면 나인 것 알 정도로 자주 갔지만 만나도 안부만 물을 뿐 개인적인 연락처도 없다"고 추미애 딸과의 친분을 부인했다.

이어 "사장님의 신분에 대해 아는 것 없었고 오늘 아침에 알게 됐다"며 "당시 방송에서 섭외 와 단골식당 몇개 소개 해달라고 하고 외국 음식 나오는 식당이면 좋겠다고 해서 그 때 여러 후보 중 그 가게를 올렸고 방송국팀에서 이 식당으로 골랐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과거 줄리안이 추미애 장관 딸이 운영했던 서울 이태원 경리단길의 한 식당을 방송에 소개했고 이후 지난 5월 법무부 홍보대사에 위촉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줄리안은 자신의 SNS를 통해 추미애 장관 딸과의 친분을 부인했으며, 법무부 홍보대사가 아닌 '멘토단'일 뿐임을 거듭 강조. 논란을 완벽하게 해명했다. 줄리안은 법적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