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3595 0092020092262953595 01 01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52711000 1600752744000

국민의힘, 秋 '어이 없다' 발언에 "국회의장은 왜 방관하나"

글자크기

"'소설 쓰네' 말 들은 게 엊그제…의원 모욕은 국민 모욕"

"'쓰리 스트라이크'면 아웃, 의장은 경고 조치 해달라"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9.16.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지난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김도읍 의원을 향해 "어이가 없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국회의장님은 왜 수수방관하나"라고 반문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소설 쓰고 계시네'라는 말을 들은 게 엊그제다. 벌써 두 번째"라며 "질의하는 국회의원은 국민을 대표해 그 자리에 있는 것이며, 의원에 대한 모욕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다"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쓰리 스트라이크'면 아웃이다. 앞으로 한 번만 더 그런 행위가 있을 때는 국회 차원의 강력한 제재가 있어야 할 것"이라며 "국회의원의 대표인 국회의장께서는 경고 조치를 해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회의장께서 이런 행위를 계속 수수방관하시니 국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7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야당 의원들이 아들 군 휴가 복귀 날짜 연장 배경을 캐묻자 "소설을 쓰시네"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